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한은, 기준금리 인하…“더 내릴 여력 있다” 外

    한은, 기준금리 인하…“더 내릴 여력 있다” 한국은행이 어제 경기하강에 대응해 기준금리를 내렸습니다. 연 1.5%에서 연 1.25%로 낮췄습니다. 역대 최저 수준입니다. 한국경제신문 10월17일자 ‘오늘의 뉴스’입니다. 1. 한은, 기준금리 인하…“더 내릴 여력 있다” (1면, 3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6일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연 ...

    2019-10-16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시행령만 고쳐 기업 옥죄는 정부 外

    시행령만 고쳐 기업 옥죄는 정부 정부가 국회를 거치지 않아도 되는 시행령 개정을 통해 기업 규제를 강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여야 간 찬반이 엇갈려 국회 통과가 어려운 사안을 그렇게 추진하겠다는 겁니다. 국회 견제 없는 일방통행식 규제가 기업 경영을 더욱 옥죄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한국경제신문 10월16일자(수)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정부 작정하고 ‘국회 패싱’…시행령만 ...

    2019-10-15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국론 두 동강 내놓고…조국 장관, 전격 사퇴 外

    국론 두 동강 내놓고…조국 장관, 전격 사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습니다. 장관으로 지명된지 67일, 취임한지는 35일만입니다. 그 사이 국론은 분열되고 극심한 갈등을 겪었습니다. 만시지탄(晩時之歎)이란 말이 생각납니다. 한국경제신문 10월15일자(화) ‘오늘의 뉴스’입니다. 1. 국론 두 동강 내놓고…조국 장관, 전격 사퇴 (1면, 2면, 3면)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했습...

    2019-10-14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대한민국 富와 일자리 거머쥔 586세대 外

    대한민국 富와 일자리 거머쥔 586세대 대한민국 50대는 특별합니다. 부동산·주식시장의 최대 상승기에 30, 40대를 보내며 자산을 형성한 이들은 소득과 지위, 자산 측면에서 다른 세대를 압도해왔습니다. 50대는 올해 최대 취업자 연령대로도 등극했습니다. 2014년 30대를 제친 데 이어 지난 6월에는 50대 취업자가 652만 명으로 40대(651만 명)를 넘어섰습니다. 소위 586(50대, 80년대 학번, 60년대생)으로 불리는...

    2019-10-13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삼성,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13조1000억원 투자 外

    삼성,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13조1000억원 투자 삼성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에 ‘승부수’를 던졌습니다. 2025년까지 QD(퀀텀닷) 디스플레이 사업에 13조1000억원을 투자한다고 합니다. 한국경제신문 10월11일자(금)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삼성,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13조1000억원 투자 (1면, 3면) 삼성이 2025년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QD(퀀텀닷) 디스플레이 사업에 13...

    2019-10-10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정부의 '경기 오판'이 위기 키운다 外

    정부의 ‘경기 오판’이 위기 키운다 정부와 민간 경제전문가들의 경기 판단이 큰 시각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민간 전문가들은 우리 경제가 장기 침체국면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지만,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는 내년 초엔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낙관론을 펴고 있습니다. 정부의 이런 안이한 판단이 오히려 경제 위기감을 키운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경제신문 10월10일자(목) ‘오늘의 뉴스’입니다....

    2019-10-09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오직 票… 총선에 맞춰진 與 '정책 시계' 外

    오직 票… 총선에 맞춰진 與 ‘정책 시계’ 정부·여당의 ‘정책시계’가 내년 4월 총선에만 맞춰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표를 깎아 먹거나 논란이 될 정책은 무조건 총선 이후로 미루고, 표를 얻는 데 도움이 되는 정책은 서둘러 시행하다는 뜻입니다. 정책의 적정성이나 실효성을 감안해 시행시기를 결정하지 않고, 오직 총선 표가 기준이 되다보니 모든 정책이 포퓰리즘으로 흐른다는...

    2019-10-07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성장 생태계 무너져…이대로면 L자형 침체” 外

    “성장 생태계 무너져…이대로면 L자형 침체” “정부가 경제학 원론과 싸우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이 제정한 국내 최고 권위의 경제학상인 다산경제학상 수상자중 한 명이 한 말입니다. 최저임금을 올리고, 근로시간을 단축해 노동투입을 줄이면서 성장률이 올라가길 기대하는 소득주도성장의 맹점을 지적한 말입니다. 한국경제신문 창간 55주년을 맞아 다산경제학상 수상자 11명을 대상으로 지금 우리 경제가 ...

    2019-10-06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청년세대, 3배 큰 '세금 폭탄' 안고 산다 外

    청년세대, 3배 큰 ‘세금 폭탄’ 안고 산다 개천절인 3일 서울 광화문과 남대문 등 도심 일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정당,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총집결한 시위였습니다. 주말인 5일엔 서울 서초동에서 더불어민주당 등 진보진영의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합니다. ‘조국 파면’과 ‘검찰 개혁’을 각각 주장하는 양 ...

    2019-10-03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집값만 올리고…분양가 상한제 '후퇴' 外

    집값만 올리고…분양가 상한제 ‘후퇴’ 정부가 최근 아파트값 급등에 놀라 분양가 상한제를 다소 후퇴하는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분양가 상한제 시행 발표로 신축 아파트 값이 오르고, 잇따라 재건축까지 뛰자 부랴부랴 진화에 나선 것입니다. 섣부른 정책으로 부동산 시장만 들쑤셨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한국경제신문 10월2일자(수)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집값만 올리고…분양가 상한...

    2019-10-01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