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주말 관객 20만명대…추석 이후 최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와중에 주말 극장 관객 수는 20만명대로 떨어졌다.

10월 초 추석 연휴 이후 최저치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 사흘(27∼29일) 동안 극장을 찾은 관객 수는 27만 6천여명으로 집계됐다.

지지난주 44만2천여명에서 16만명 이상 줄어든 수치다.

주말 관객 수는 추석 연휴 중인 10월 2∼4일 109만9천여명을 기록한 이후 50만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잠시 진정 국면에 들면서 영진위의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이 배포된 10월 30∼11월 1일 60만명대, 6∼8일 70만명대로 늘었던 주말 관객 수는 이후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웃사촌'이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으나 관객 수는 12만2천여명에 그쳤다.

지난 25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수는 20만명이다.

2위인 '도굴'은 4만2천여명의 관객을 더하며 4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136만9천여명을 기록했다.

아니시 차간티 감독의 스릴러 '런'이 3만6천여명으로 뒤를 이었다.

20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19만1천여명이다.

/연합뉴스

오늘의 신문 - 2021.02.26(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