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봉준호, 美서 TV 토크쇼 첫 출연…칸영화제 뒷얘기 등 털어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NBC '투나잇쇼' 진행자가 줄거리 묻자 "가족 얘기…더는 말 못해"

국내외 영화상 시상식에서 잇달아 수상 소식을 전하고 있는 한국 영화 오스카 출품작 '기생충'(Parasite)의 봉준호 감독이 미국 TV 토크쇼에도 출연했다.


봉 감독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 지상파 방송 NBC TV 간판 진행자 지미 팰런의 '투나잇쇼'에 나와 '기생충' 제작 및 영화제 수상에 얽힌 뒷얘기를 털어놨다고 할리우드 연예매체 데드라인이 12일 전했다.

봉준호 감독이 미국 TV 토크쇼에 나온 건 처음이다.

그는 '토크쇼에 나왔으니 줄거리에 대해 살짝 공개해야 하는 건 일종의 의무'라는 팰런의 요청에 "이 자리에서는 되도록 말을 안 하고 싶다.

(관객들이) 스토리를 모르고 가야 더 재미있을 것 아니냐"고 웃어넘겼다.

진행자가 끈질기게 '스포일링'(영화 스토리 미리 흘리기)을 요구하자 봉 감독은 "이건 가족 얘기다.

가난한 가족의 아이가 부잣집에 과외수업하러 가면서 벌어지는 얘기"라고만 간단히 소개했다.

그는 '기생충'이 기본적으로 휴먼 스토리이면서도 웃기고(funny), 무서운(scary) 여러 이질적 요소들을 담고 있는 영화라는 설명을 곁들였다.

봉 감독은 배석한 통역의 도움을 받았으나 몇몇 대화는 진행자 팰런과 격의 없이 영어로 주고받기도 했다.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고 지난 9일 골든글로브상 3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는 소식을 팰런이 전하자, 방청석의 토크쇼 관객들이 큰 박수로 화답했다.

이어 칸영화제 뒷얘기도 소개됐다.

지난 5월 칸영화제 수상 이후 봉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배우들이 전원 무대에 올라 팬들에게 인사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진행이 늦어지면서 시계는 이미 자정을 가리키고 있었다고 한다.

봉 감독은 "관객들은 끊임없이 기립박수를 보내는데, 사실 배우들과 나는 모두 저녁도 먹지 못하고 자정까지 행사에 붙잡혀 있던 상황이었다"면서 "궁리 끝에 출연진이 서 있는 스크린 뒤로 '나는 매우 배고프다'(I'm so hungry)는 자막을 내보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래도 관객들의 열기가 좀처럼 식지 않자 봉 감독이 마이크를 들고 "이제 모두 집에 가야 할 시간"이라고 말해 가까스로 장내가 정리됐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3.2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코로나 블루' 잘 극복하는 비결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카페인 중독 해결법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