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썬키스 패밀리’ 진경X박희순, 새롭게 도착한 섹시·가족·코미디 (종합)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썬키스 패밀리’ 스페셜 포스터’/사진제공=영화사 두둥

영화 ‘썬키스 패밀리’ 스페셜 포스터’/사진제공=영화사 두둥

“‘썬키스 패밀리’는 가족영화인 동시에 섹시 코미디입니다. 가족영화와 섹시 코미디가 잘 안 어울릴 수도 있어서 걱정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우리 영화는 보통 남성 감독의 시선으로 그려지는 섹시 코미디와 달리 여성 감독과 각본가님이 함께 하셨어요. 불편하지 않은 새로운 섹시 코미디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19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썬키스 패밀리’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희순은 이렇게 말했다.

‘썬키스 패밀리’는 엄마와 아빠가 사랑을 나누는 ‘삐끄덕 쿵’ 소리를 가족의 행복으로 생각하는 아홉 살 진해(이고은)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어느 날 엄마와 아빠가 밤마다 나누는 ‘삐끄덕 쿵’이라는 소리가 사라지자 가족의 위기를 직감한 진해가 엄마와 아빠를 위해 분투하는 이야기다.

영화 ‘썬키스 패밀리’ 스틸컷/사진제공=(주)영화사 두둥

영화 ‘썬키스 패밀리’ 스틸컷/사진제공=(주)영화사 두둥

배우 진경이 진해의 엄마이자 교사인 유미 역을 맡았다. 진경은 “영화에 황당한 장면들도 있고 예상을 뒤엎는 장면도 있다. 시나리오를 보면서 혼자 깔깔 거리면서 웃었다”며 “기존 상식을 벗어난 파격적인 것들을 건드리는 부분들이 좋았다. 그런 부분이 거기서 멈추는게 아니라 그 안에서 아이도 부모도 성장해 나간다는 점이 찡하고 좋았다”고 했다. 또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연출이 섬세하게 된 것 같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박희순은 진경의 남편이자 과거 화가의 꿈을 꿨던 준호 역을 맡는다. 박희순은 “요즘 가족영화가 별로 없다. 그리고 가족영화가 무겁지 않은 코미디인 경우도 많지 않아서 끌렸다”고 말했다.

영화는 아이의 시선에서 그려지지만 결국 부모와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또한 출산을 가능하게 하는 여성의 생리, 임신 등에 대한 이야기가 등장한다.

연출을 맡은 김지혜 감독은 “출산 장려 드라마가 맞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살다 보면 엄마, 아빠가 사랑을 나누는 것을 보거나 들을 수 있지 않나. 그런 순간 엄마, 아빠가 어떤 식으로 설명하고 소통해야 하는지 보여주고 싶었다”며 “꼭 감춰야 하는 것이 아니라 ‘썬키스 패밀리’ 가족처럼 웃으며 얘기하고 배워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썬키스 패밀리’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19(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