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국가부도의날' 조우진, 이번엔 '분노유발' 엘리트 관료 변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국가부도의 날' 조우진이 분노를 유발하는 엘리트 관료로 변신을 예고했다.

배우 조우진은 19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국가부도의 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연기하는 재정국 차관은 대본에서부터 거침이 없었다"며 "하버드 MBA 출신 정치 관료가 표현하는 우월함을 드러내려 고민했다"고 전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1997년 IMF 협상 당시 비공개로 운영됐던 대책팀이 있었다는 기사로부터 시작된 이야기다. 그 시대를 살았던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너무나 큰 사건인 IMF 구제금융이지만,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협상 과정과 의미를 전하고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도 해결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사람들의 이야기 전하는 영화다.

국가 부도를 일주일 앞두고 협상에 나선 이들과 위기의 격변기를 살아가는 이들, 운명의 갈림길에 선 다양한 인물들을 IMF 당시 시대상을 반영한 생생하고 현실적인 캐릭터로 그려냈다.

조우진은 위기를 통해 새로운 판을 짜야 한다고 주장하는 재정국 차관 역을 맡았다. 엘리트 중심적인 사고와 판단으로 한시현(김혜수 분)과 사사건건 대립하며 극적인 긴장감을 형성한다.

조우진은 전작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유쾌한 역관의 모습을 선보였고, '창궐'에서는 충직한 무관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국가부도의 날'에서는 IMF를 통해 대기업 중심의 제도 개편을 꿈꾸면서 '검은 머리 외국인'의 마인드로 분노를 자아내는 캐릭터를 선보인다.

조우진의 연기에 대해 김혜수는 "제 캐릭터는 조우진 씨와 대립각을 이루면서 지속적으로 치고박는 설정인데, 현장에서 조우진 씨의 연기를 보면서 감탄하고, 감동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좋은 에너지와 긴장감을 가진 배우였다"며 "조우진 씨 덕분에 한시현도 살았다"고 극찬했다.

김혜수의 말에 조우진은 "(김혜수의) 포용력과 배려심으로 버텼다"며 "영화 보면서 더욱 닮고 싶은 배우, 사람이라고 느꼈다"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20(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