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性속의 경제史

(性속의 경제史) '사정은 죄악' 금식으로 처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화담·성풍속연구가) 사정(射精)은 언제나 죄악이었다. 왜 이것이 죄악으로 인식되었는지는 심리학자들이 좀더 깊이있게 연구해보아야 하겠지만 구약 이오나니즘에 대해 비난했던 것은 그것을 여성의 질이 아닌 땅바닥에 흘렸다는 것이 이유였다. 생산활동과 관련되지 않은 사정은 언제나 문제였다. 심지어 생산활동과 관련된 사정이라 하더라도 대부분의 남성들은 사정 직후 약간의 허무감을 동반하게 된다.

필자는 사정 직후 남성들이 약간의 허무감을 느끼는 일반적 현상에 대해 그 심리적 근원을 알지 못한다. 언젠가 어떤 분이 필자에게 이 문제에 대해 질문한 적이 있다. 필자가 생각기론 아마도 그것은 여호와께서 말씀하신대로(기독교인들의 표현을 빌리면) 『너의자손을 저하늘에 별처럼 많이 만들어 주기 위한』 장치가 아닌가 한다. 만일 남자가 한 여자에게 계속 매어 있다면 어떻게 저하늘에 별처럼 많은 자손이 생길 것인가 말이...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1.20(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