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예산안 후폭풍' 휩싸인 한국당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홍준표 "좌파예산 못막아 죄송"
장제원 "전략·대책 없이 치욕"

원내대표 경선 '중립파' 3인
단일 후보로 한선교 선출

자유한국당이 예산안 통과 후폭풍에 휩싸였다. 국회가 예산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한국당이 ‘패싱(무시)’당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원내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다. 오는 12일 새 원내대표 선거를 앞둔 가운데 경선 후보들이 예산안 처리 과정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나서면서 당내 갈등이 커지고 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서 “사회주의식 좌파 포퓰리즘 예산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해 당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 동지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공무원 증원, 최저임금 인상분 지원 등 예산안 핵심 쟁점에서 한국당 주장을 관철하지 못했음을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제원 의원은 보다 직접적으로 원내 지도부를 겨냥했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우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원회 의장 등의 지역구 예산이 천문학적”이라며 “전략도 대책도 결기도 없이 당한 치욕이 이런 것 때문이었느냐”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후폭풍 차단에 나섰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미래를 위한 예산은 증액하되 불필요한 예산, 현금 살포용 포퓰리즘 예산은 과감히 감액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완장부대 역할을 할 것으로 우려된 혁신 읍·면·동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중립 후보 단일화추진위원회는 이주영 조경태 한선교 의원 등 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 한 의원을 원내대표 경선 중립지대 단일 후보로 선출했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친박(친박근혜)계 유기준 홍문종 의원과 비박(비박근혜)계이자 홍 대표의 측면 지원을 받고 있는 김성태 의원, 중립 성향의 한 의원 구도로 좁혀졌다. 한 의원은 “당의 화합과 사당화 방지, 문재인 좌파 정권의 독주를 저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의원과 홍 의원은 친박계 표 결집을 위해 단일화를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 중립 성향 의원들은 1차 투표에서 2위 안에 들어 결선 투표까지 가면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2(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