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자궁근종 환자 12년 새 4배 증가…20대 후반~30대 초반 특히 위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난임의 원인 중 하나인 자궁근종 유병률이 12년간 4배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가임기인 20대 후반과 30대 초반 환자 증가폭이 컸다.

김미란·조현희·정윤지·이민경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교수와 김석일·채경희·김미라 예방의학과 교수팀이 2002~2013년 15~55세 가임기 여성의 자궁근종 유병률을 조사했더니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9일 발표했다.

2002년 0.62%였던 국내 가임기 여성 자궁근종 유병률은 2013년 2.48%로 4배 늘었다. 45~49세 연령대에 환자 비율이 가장 높아 5.07%로 조사됐다.

전체 가임기 여성을 11년간 추적관찰했을 때 12.5%가 자궁근종 진단을 받을 정도로 흔했다. 35~39, 40~44세에는 11년 간 22.3%, 21.8%가 자궁근종 진단을 받았다. 30대 후반부터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003년과 2013년 환자 발생률을 보면 26~30세 발생률이 0.21%에서 0.73%로 3.48배 증가...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1.24(금)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