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모든 노인 20만원' 박근혜 공약, 1년여 논란 끝 '차등지급' 결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2013년 기초연금 파동
재정 뒷감당 안돼 '난항'…복지부장관 '항명' 사퇴도

2013년의 기초연금 파동은 2012년 11월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의 공약에서 시작됐다.

박 후보는 65세 이상 고령자 중 소득 하위 70%에 한해 월 10만원가량 지급하던 기초노령연금을 개편해 65세 이상 모든 이에게 월 20만원을 지급하는 기초연금을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하지만 공약은 곧바로 현실의 벽에 부딪쳤다. 박 후보 당선 뒤인 2013년 초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선 두 달 내내 지급 대상과 범위를 놓고 인수위원 간 치열한 내부 논쟁이 벌어졌다. 기초연금을 ‘보편적 복지’로 시행하면 재정이 뒷감당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인수위에선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정부가 출범했다.

박근혜 정부는 그해 3월 민관 합동 국민행복연금위원회를 발족했다. 위원회는 4개월여 논의 끝에 지급 대상을 소득 하위 70~80%로 축소하고 소득 등에 따라 최고 20만원 범위 안에서 차등 지급하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연금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위원회 안을 토대로 정부안을 청와대에 보고했으나 세 차례나 퇴짜를 맞았다. 결국 ‘수급자와 수급액을 최대한 늘리라’는 청와대 지시에 따라 두 달여 뒤인 9월25일 소득 하위 70% 고령자에게 국민연금과 연계해 매달 10만~20만원을 지급하는 기초연금 도입계획을 발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정부 발표 하루 뒤인 26일 국무회의에서 “어르신들 모두에게 지급하지 못하는 결과가 생겨서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대국민 사과였다.

그러나 논란은 더 커졌다. 박 전 대통령의 사과 다음날인 27일 진영 당시 복지부 장관이 돌연 사의를 밝힌 것이다. 국민연금과 연계한 기초연금 도입계획이 본인의 소신과 다르다는 이유에서였다. 사실상 ‘항명’ 사퇴였다.

결국 국회와 정부는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해 2014년 2~4월 13차례에 걸쳐 기초연금 도입 방안을 재논의했다. 협의체는 야당의 요구를 일부 수용, 국민연금이 월 30만원 이하인 고령자에게 기초연금 20만원을 모두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여야 절충안에 따라 어렵사리 마련된 기초연금법은 5월 본회의를 통과했고, 정부는 7월 410만명에게 첫 기초연금을 지급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4(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박물관과 미술관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비트코인부터 넴까지...암호화폐 톱10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