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굳히자"vs"뒤집자"…'18분 전쟁' TV토론에 사활 건 5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19일 원고없이 스탠딩 자유토론 "부동층 10% 지지율 이동 가능성"

원내 5당 대선후보들이 19일 열리는 생방송 TV 토론에 사활을 걸고 있다. 두 시간 동안 진행되는 토론회는 후보자 간 자유토론과 스탠딩 방식 등이 도입된다. 후보들의 ‘민낯’이 그대로 공개돼 표심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비롯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9일 오후 10~12시 KBS 본관에서 열리는 토론회에 참석한다. 후보자들은 미국 대선 토론회처럼 두 시간 내내 서서 토론(스탠딩 토론)한다. 후보자끼리 상대 후보에게 질문하고 답하는 자유토론 방식도 도입된다. 후보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18분의 시간(시간총량제)을 조절해 토론에 나서야 한다. 토론회 장 안에 참고 자료는 들고 갈 수 없다. KBS는 상대 후보의 발언을 기록할 수 있는 빈 종이만 20장 제공한다. 토론은 정치·외교·안보와 교육·경제·사회·문화 등 두 개의 큰 주제로 진행된다.

박광온 문 후보 공보단장은 “문 후보는 19일 오전 선대위 회의와 4·19혁명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방송 전까지 TV 토론 준비에 몰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용호 안 후보 TV 토론본부장은 “19일 오후 일정을 비워뒀으며 지금도 이동 중 틈틈이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며 “우리만의 주요 공약을 ‘진솔하고 편안하게’ 호소해 나간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 측 민경욱 선대위 미디어본부장은 “다소 거친 표현이 문제라는 지적도 있지만 오히려 이것이 홍 후보의 개성이자 강점일 수 있어 살리기로 했다”며 “1차보다 자유로운 토론 형식이어서 홍 후보의 장점이 부각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TV 토론 직후 여론조사상 부동층에서 10%포인트 정도의 지지율 이동이 가능하다”며 “특히 오차범위 5%포인트 이내 초접전을 벌이는 후보들 간에는 TV 토론이 매우 중요한 전환점”이라고 말했다.

서정환/박종필 기자 ceose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3(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가족 여행지 일본의 돗토리현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호텔 레스토랑에 오르는 종가의 음식
(카드뉴스) 대자연의 비경을 품은 스코틀랜드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가볼만한 만추 여행지 6선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미국 데스밸리...사막, 소금분지의 극적인 비경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