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21.1.20
한국경제신문이 인사 및 노무 분야를 담당하시는 임원, 최고경영자께 뉴스레터를 서비스합니다. 넘치는 현안과 복잡한 이슈 중에서 핵심 내용을 정리하고 인사이트를 담아 매주 수요일 아침 찾아갑니다. 긴급 현안이나 알아두실 만한 정보는 별도로 전합니다.  

최종석 전문위원/좋은일터연구소장
1. 뉴스&이슈
승진 또 승진, 전보 또 전보...
매주 '방' 붙는 고용부에 무슨 일이... 

요즘 고용노동부 직원 인트라넷에는 거의 매주 승진·전보인사 '벽보'가 나붙고 있다. 정부 부처 가운데 인사적체가 심해 승진이 느리기로 유명한 고용부에 무슨 일이 있는 걸까.
고용부 고위공무원단 인사의 숨통이 트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9월 김경선 당시 기획조정실장(행시 35회)이 여성가족부 차관으로 영전하면서다. 중앙정부에서 실장급 공무원이 타 부처의 차관으로 승진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다. 특히 고용부는 경제부처와 사회부처 사이 '회색지대'에 있어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했던 부처였기에 더욱 돋보였던 '사건'이었다. 동시에 고용부 내부적으로는 1급 실장 자리에 하나 여유을 얻게 된 것이다.  이어지는 고용부 후속 인사 내용을 살펴보고 의미를 짚어 본다. 
>자세히 보기
| 백승현 기자 
이 뉴스레터를 친구에게 추천하세요!
2. 노동법 & 컴플라이언스
현대重,  사내도급은 적법...  
이례적 승소 배경과 쟁점 분석

법원의 불법 파견 판결이 계속 확대되는 가운데 일반적으로 ‘직영’이라고 불리는 원청업체와 '협력업체'로 불리는 하청업체가 함께 선박을 조립하는 조선업체의 생산방식은 불법 파견이 아니라 적법한 도급계약에 해당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지난 13일 부산고등법원의 현대중공업 사건 판결에서다. 
최근의 법원 판결 경향과는 달리 회사 측이 이례적으로 승소한 이유로는 현대중공업 사내 법무팀, 현장 실무자, 노동법 전문 변호사 사이에 긴밀하게 협업이 이뤄졌다는 점이 꼽힌다. 조선업체 작업 현장의 특수성을 자세히 조사한 다음 재판부에 효과적으로 제시했다는 것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법률원과 법무법인 태평양이 각각 근로자 측과 회사 측 소송 대리를 맡아 치열한 법리 공방을 벌인 결과다. 이번 사건을 통해 앞으로 불법 파견 소송에서 기업들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시사점이 적지 않아 보인다. 판결 내용을 입수해 상세히 분석했다.
>자세히 보기
| 최종석 전문위원 
3. HR Trend
AI, 클라우드 인재
연봉 얼마나 줘야 할까?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DX)이 화두다. 그럼 새로운 디지털 인재를 영입할때 연봉은 어느정도가 적합할까? 글로벌 인재 컨설팅 기업 로버트월터스 코리아에 따르면, AI엔지니어의 경우 주니어급은 5500만원, 시니어급은 최고 1억 5000만원 정도의 연봉을 요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버스 월터스 코리아가 18일 올해의 채용시장 동향과 연봉 수준을 전망한 '2021 디지털 연봉조사(Digital Salary Survey 2021) '결과를 발표했다. HR인사담당자들은 디지털 전환 확산으로 인한 미래 인재 확보가 큰 숙제다. 특히 온라인 시장 급성장으로 이커머스, 물류 자동화, 디지털 콘텐츠, AI, 클라우드 등의 인재 채용이 올해 활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세히 보기
| 공태윤 기자 

Advanced Insight for CHO
한경 CHO Insight
COPYRIGHT ⓒ 한국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