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나경원 "이재명 왜 구속 안됐냐" vs 한동훈 "당황스러운 말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나경원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한동훈 후보의 법무부 장관 시절은 언급하며 "정말 성과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한 후보는 "영장은 사법부 판단"이라고 반박했다.

나 후보는 11일 MBN 방송토론회에서 "정치는 성과로 보여줘야 하는데 법무부 장관으로서 성과가 있었냐. 저는 없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나 후보는 "제가 요새 다니면 국민들이 답답해 하는 것이 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구속이 안됐는지, 왜 못했는지"라며 "총선 때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와서 참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어떻게 믿고 당을 맡기냐. 본인은 혼자 다 했다고 하는데 사실 우리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다"며 "노고를 폄훼하는 것은 아니지만 과연 성공한 것이 하나도 없는데 믿을 수 있는지 의구심을 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나 후보는 "당시 국회에서 체포동의요청서를 헌정 사상 처음으로 법무부 장관이 장황하게 읽고 우파들은 시원(하게 생각)했지만 피의사실 공표가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다"며 "영장이 왜 기각됐냐"고 한 후보에게 물었다.

한 후보는 "영장은 사법부 판단"이라면서 "같은 당인데 장황하다고 말씀하시니 당황스럽다"고 반박했다. 또 "저희는 검찰이 소명된 내용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영장이 기각된 것"이라고 말했다. 기각을 예상했냐는 질문에는 "검찰의 판단이었다. 제가 영장을 받아본 결과 영장이 나와야 할 사안이라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동의안을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나 후보는 "전체적으로 전략이 없었던 것 아니냐"며 "영장 기각은 저희에게 아프다. 강서구청장 선거 패배에도 영향을 줬고 아직도 많은 국민들이 영장 기각 후 이 대표가 죄가 없는 것이 아니냐 생각한다"고 재차 압박했다. 그러면서 "영장을 발부할 자신이 없었으면 불구속 기소를 했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한 후보는 "이 대표가 구속될 만한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하냐"며 "구속사유가 차고 넘치면 청구해야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오늘의 신문 - 2024.07.15(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