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정용화 "서현과의 '우결 커플링', 부식돼"…연애 과몰입 고백 ('동네친구 강나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씨엔블루 정용화가 이상화, 강남 부부와의 유케한 케미를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인 강남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측은 '상화의 남사친'정용화'가 집에 찾아왔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용화가 이상화와 악수를 하자 강남은 "나랑 먼저 악수를 해"라며 질투해 폭소를 유발했다.

실제로 정용화는 이들 부부와 사적으로 만날만큼 친한 사이라고. 강남은 친해진 계기를 묻는 질문에 "몇 년 연락 없다가 갑자기 골프 치려고 연락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부 연락을 나누던 상황, 골프 이야기가 나온 후 함께 골프를 치면서 친해졌다고 밝혔다.

정용화는 또 이상화에게 "나의 비타민 요정이시다"라며 자신에게 매번 비타민을 보내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용화는 자신이 강남 유튜브 채널의 찐팬이라며, 그는 "날것의 느낌이 (처음보다) 살짝 없어졌다. 다시 (이상화) 잘 때 뭐 해 먹고 하면 좋겠다"고 했다. 이상화는 "됐어. 그거 하지마. 스트레스 받아 죽겠다"며 미소를 보였다.

정용화는 과거 서현과 했던 '우결' 비하인드도 전했다. 그는 '우결'을 통해 커플링을 맞췄지만 씨엔블루 컴백 생방송 무대 도중 반지를 잃어버렸던 사건을 언급했다.

정용화는 "진짜 리얼로 샤워할 때도 끼고 다녔다"며 당시 상황에 과몰입했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문구점에서 산 거였다. 싸니까 부식이 된 거다. 노래를 하는데 부식이 되면서 똑 떨어진 거다. 잃어버린 게 아닌데. 끝나자마자 찾는 게 나온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우결'은 대본이 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대본은 있어도 우리는 모른다. 쇼파에 앉아서 시작하면 아무 말도 안 한다. 뭘 하라는 말도 없다"며 "두 사람의 역량이다. 당시 서현이랑 내가 너무 바쁠 때였다. 둘다 잠을 일주일에 2시간 잘 때였다"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오늘의 신문 - 2024.02.21(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