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캐릭터에 꽂힌 패션…'제2의 BT21' 꿈꾼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랜드 '코코몽 코코리따' 내놔
샌드박스와 동영상 제작도
축구·카드·게임 시장까지 진출

한섬은 현대百 '흰디'와 협업
MZ세대 겨냥 파생사업 무궁무진

패션 대기업부터 디자이너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패션업계가 잇달아 캐릭터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한섬은 캐릭터 협업 제품을 내놓으며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 ‘스티브J&요니P’는 캐릭터 회사를 설립했다. 앞서 국내 1위 패션업체 이랜드는 캐릭터를 신성장동력으로 보고 일찌감치 캐릭터 회사를 인수하기도 했다.

이들이 캐릭터 사업에 진출하는 것은 흥행에 성공하기만 하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매출을 확대하는 데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패션에서 벗어나 액세서리 등 다양한 제품군으로 확장도 가능하다. 지난해 세계에서 600억원 넘게 벌어들인 라인프렌즈와 방탄소년단(BTS)의 캐릭터 ‘BT21’이 대표적인 예다.
“브랜드·매출 확대 효과”
한섬은 16일 현대백화점의 캐릭터 ‘흰디’와 협업한 ‘톰그레이하운드×흰디’ 컬렉션을 내놨다. 캐릭터 제품의 시장 반응을 확인하기 위해 협업했다. 흰디는 현대백화점이 독일 일러스트 작가 크리스토프 니만과 함께 개발한 캐릭터다. 한섬은 귀여운 이미지의 흰디 캐릭터를 넣은 니트, 후드티셔츠, 바지 등을 출시했다. 이후 성과를 보고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는 일찌감치 캐릭터 사업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했다. 2009년 캐릭터 및 라이선스 크리에이티브업체 올리브스튜디오를 인수했다. 올리브스튜디오는 ‘코코몽’ ‘따개비루’ ‘프릭바니’ 등의 캐릭터를 보유하고 있다. 이랜드는 대표 캐릭터인 코코몽을 활용한 ‘코코리따’ 제품을 내놓는 등 캐릭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캐릭터의 인기가 높아지면 다양한 협업을 통해 사업영역을 넓힐 수 있다. 이랜드는 지난해 7월 멀티채널네트워크(MCN)업체 샌드박스와 협업해 유튜버들과 코코몽 장난감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 올해 6월엔 이랜드FC와 손잡고 코코몽 캐릭터를 변형한 축구단 캐릭터 ‘레냥’을 선보이기도 했다. 올 9월엔 핀테크업체 코나카드와 함께 핑크 코코몽 카드를 내놨고, 지난달엔 게임 마케팅업체 디지털포레스트와 게임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회사가 보유한 기존 브랜드와 캐릭터를 결합해 브랜드 인지도를 손쉽게 끌어올릴 수 있는 것이 캐릭터 사업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13조원 캐릭터 시장 잡아라”
스티브J&요니P 부부 디자이너는 ‘SJYP’ 패션 브랜드의 캐릭터를 디자인해 일부 한정판 제품을 출시했다. 이 제품을 통해 캐릭터의 힘을 확인한 이들은 지난해 SJYP를 한섬에 남겨두고 퇴사해 키키히어로즈라는 캐릭터 전문회사를 세웠다. 지난여름부터 캐릭터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서핑과 스트리트 보드를 즐기는 유인원 캐릭터 ‘파파이’와 그 가족 캐릭터를 의류는 물론 텀블러, 가방, 마스크 등에 적용해 다양한 제품을 내놨다.

스티브J&요니P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사이에서 핫한 장소에 팝업스토어를 열고 한정판 의류와 인형 등을 판매하고 있다. 올가을엔 서울 성수동 인기 커피숍인 ‘로우커피스탠드’와 협업해 파파이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다음달 11일까지는 부산 서면의 ‘버거샵’에서도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요니P(배승연) 디자이너는 “캐릭터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성공 사례가 많고 확장성이 큰 사업”이라며 “캐릭터 인지도와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협업 제품을 선보이고 라이선스 방식으로 해외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내 캐릭터 사업 성장세가 커진 것도 이들이 캐릭터 사업에 잇달아 뛰어드는 배경으로 꼽힌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캐릭터 관련 콘텐츠 매출은 13조원으로 전년 대비 12.6% 성장했다. 캐릭터 제품 수출액도 8억2000만달러(약 9100억원)로 게임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오늘의 신문 - 2021.02.26(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