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신흥국 ‘머니무브’?…베트남펀드 3개월 수익률 해외펀드 1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코로나19 이후 신흥국 펀드는 투자자들의 관심에서 멀어졌다. 한국 미국 주식이 워낙 잘 나간 영향이다. 하지만 최근 신흥국 펀드가 다시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베트남 펀드는 최근 3개월 수익률이 10%를 넘어서며 해외 펀드 중 1위를 달리고 있다. 연초 대비로는 아직 마이너스지만 가파르게 회복되고 잇다.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하자 향후 대규모 경기부양책으로 인한 달러 약세가 전망되면서 신흥국으로 자금이 유입된 영향이다.
○베트남 펀드 3개월 수익률 11%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에 설정된 23개 베트남 주식형 펀드의 3개월 수익률은 11.12%로 집계됐다. 6개월 수익률은 13.50%, 연초 대비로는 -1.69%로 해외 주식형 펀드 중 하위권이지만, 최근 3개월 수익률은 지역별 해외 펀드 중 1위다. 해외 주식형 펀드 전체의 3개월 평균 수익률(4.49%)과 신흥국 펀드 수익률(5.11%)을 크게 웃돈다.

또 브릭스(브라질·러시아·중국·인도) 펀드도 선전중이다. 3개월 수익률 9.86%로 베트남 펀드 다음으로 높았다. 중국 펀드(8.56%), 인도 펀드(7.1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올해 글로벌 증시를 이끈 북미 지역의 최근 펀드 수익률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올 1월과 비교하면 14.29%로 높은 수준이지만 최근 글로벌 자금이 신흥국으로 옮겨가면서 3개월 수익률은 2.59%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상품별로는 ‘NH-Amundi베트남레버리지’ 펀드가 3개월 수익률 18.66%로 가장 좋은 성과를 보였다. 이어 ‘유리베트남스마트분할매수목표전환형’(16.79%), ‘KB베트남포커스’(15.55%), ‘미래에셋변액보험베트남’(14.21%), ‘삼성베트남’(14.14%) 등이 상위권에 들었다.

이는 베트남 주가가 크게 오른 덕이다. 베트남 VN지수는 지난 3월 650선까지 폭락했다가 이달 950선까지 회복됐다.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남에 따라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당초 2.5%였던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지난달 3%로 상향 조정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6%다.

글로벌 벤치마크 지수로 사용되는 MSCI가 프런티어시장(FM) 지수에서 베트남 비중을 높이기로 한 점도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MSCI프런티어시장지수에 따라 투자하는 글로벌 액티브 펀드의 자금은 40억달러에 달한다. 이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베트남이 뚜렷한 경기 회복세를 보이면서 이익 추정치와 지수가 동반 상승하고 있다”며 “VN지수 상승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신흥국으로 ‘머니무브’ 나타날까

미국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공식 출범하면 신흥국으로 자금 유입은 가속화될 전망이다. 미국에서 강도 높은 경기부양책을 펴면 달러 약세로 신흥국으로 돈이 흘러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 MSCI아시아태평양 지수(일본 제외)는 11일(현지시간) 136.47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 코스피지수도 바이든 후보의 당선이 가시화된 지난 5일 2400을 돌파했고, 대만 증시도 지난 11일 1만3262.19로 최고치를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인도, 인도네시아 등 주가지수도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펀드 자금도 신흥국으로 유입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미국 주식형 펀드에서는 61억달러가 빠져나갔고, 유럽 펀드에서도 20억달러가 순유출됐다. 반면 신흥국 펀드에는 6억달러가 순유입됐다.

크레디트스위스는 “바이든 당선자가 중국과의 관계를 안정시킬 것으로 가능성이 높고, 저금리 유지로 달러 약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아시아 신흥국 증시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올라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오늘의 신문 - 2022.12.01(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