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씨앗 등 자연소재로 시계를 만든 스와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자연에서 원료 추출한 '1983 컬렉션'
피마자 씨앗·감자 전분 등 활용해

(민지혜 생활경제부 기자) 자연 성분으로 만든 시계가 나왔습니다. 단순히 스트랩 같은 일부분을 나무껍질 같은 소재로 만든 게 아니라 대체할 수 있는 거의 모든 부품을 자연 성분으로 제작했다고 합니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 스와치가 10일 선보인 '1983 컬렉션'은 1983년에 처음 선보였던 자연 소재 시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제품입니다. 당시 출시했던 1983년 컬렉션은 피마자 씨앗에서 추출한 재료를 주로 썼고, 겉 패키지는 감자와 타피오카 전분을 혼합한 재료로 제조했다고 합니다. 1983년 3월 1일 이 시계가 출시됐을 때 사람들이 깜짝 놀란 이유는 또 있습니다. 이 시계에 들어간 부품이 단 51개였다는 점입니다. 일반적으로 200~300개의 부품을 사용하는 게 보통입니다. 또 시계 디자인도 심플했고 12개의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제작했다는 점, 가격이 저렴하고 자연유래 성분으로 만들었지만 품질도 뛰어났다는 점 등이 업계를 놀라게 했다고 ...

오늘의 신문 - 2021.06.25(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