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일러스트레이터의 경쟁력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조수빈 한경 잡앤조이 인턴기자)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잠산 작가의 작업실 벽면에는 캐릭터 구성을 위한 스케치들이 놓여있다. 세밀하고 따뜻한 느낌의 드라마 ‘남자친구(tvN)’ 속 삽화로 대중과 만났던 잠산 작가는 최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tvN)’에서 흡입력 있는 잔혹동화로 대중들의 큰 관심을 얻었다. 과거 게임, 책, 광고 등의 업계에 주로 진출하던 일러스트레이터들에게 새로운 업계 진출의 가능성을 열어준 것이다.

잠산 작가는 “일러스트레이터들이 진출할 수 있는 분야는 시간이 갈수록 더 무궁무진해질 것이다. 나만해도 광고 일러스트부터 앨범 재킷, 건물 파사드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일을 하고 있다”며 “아마 저를 모르시더라도 제 손이 닿은 작품은 한번쯤 보셨을 것”이라며 웃었다. 태블릿 위에서 이야기를 쓰는 일러스트레이터 잠산 작가를 만나봤다.

-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20여년차 프로 일러스트레이터 잠산(본명 : 강산)이라고 한다. 예고에서는 동양화를 전공했고 대학에서는 만화예술학을 전공했다. 동양화를 전공하게 된 것도 만화를 좋아해서였다. 동양화도 선을 이용해서 그릴 수 있는 특화된 분야라 만화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전공을 하게 됐다. 지금은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박신우PD과 함께 작업을 하고 있다.”

- 컨셉아트를 처음 시작한 1세대 일러스트레이터라고 들었다

“보통 일러스트레이터들은 시간이 지나며 하나의 장르에 집중하게 된다. 점점 더 전문적으로 기술과 색감 등을 고도화시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고도화 작업보다는 다양하고 넓은 재미를 추구하고 싶다는 욕구가 늘 있었다. 그래서 컨셉을 정해놓고 그를 따라 자연스럽게 움직이고 표현하는, 장르로 규정받지 않는 일러스트를 만들고 싶어 시작하게 됐다.”

- 컨셉아트와 일러스트의 차이는 무엇인가

“쉽게 말하면 일러스트 안에 컨셉아트가 속해있다고 보면 된다. 컨셉아트는 장르가 아니라 ‘콘셉트’를 따라 움직인다. 원래 컨셉아트는 주로 게임산업과 관련이 있었다. 프로젝트마다 새로운 게임의 세계관에 맞춰 그림을 그려야 하기 때문이다. 컨셉아트는 일러스트의 한 종류지만, 조금 더 작가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는 자유로운 그림이라고 보면 된다.”

- 작업 방식이 궁금하다. 주로 의뢰를 받는 편인가

“주된 작업은 의뢰로 이뤄진다. 홈페이지로 의뢰를 많이 주신다. 제 그림을 관심 있게 보던 분들이 작업을 할 기회가 생기면 연락을 주신다. 그러면 마감 기한을 가장 먼저 체크한다. 그 다음 어떤 스타일을 원하는지, 포트폴리오 중 어떤 그림을 보셨는지 등 질문을 많이 던지는 편이다. 마지막에 금액까지 합의가 되면 작업을 시작한다. 옛날에는 그려서 스캔하고 팩스 보내는 등 작업 과정이 복잡했다. 지금은 카톡이나 통화로 아이디어를 공유한 다음 그리니까 옛날보다는 작업 방식이 많이 간단해졌다. 완성한 개인 작업물이 어느 정도 모이면 전시회를 열기도 한다.

- 일러스트와 드라마가 협업하는 경우가 많은 편인가

“드라마 ‘남자친구’가 처음이었다. 남자친구에서는 인트로나 아웃트로에 드라마의 함축적인 뜻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에 그쳤다면, 이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아예 드라마의 핵심 키워드로 자리잡았다. 국내에서는 최초고 해외에서도 드문 케이스다. 실제로 동화책까지 출판하게 돼 업계에 좋은 예제가 될 것 같다.”

-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서 얻나

“감정이 가지는 상징성은 사람마다 다 비슷하다는 생각에서 소재를 찾아내려고 한다. 외로운 늑대의 이야기를 가져온다고 생각해보자. 나타난 대상은 외로운 늑대지만 읽는 사람들은 그 대상에 사람을 투영해 생각하기 마련이다. 그런 식으로 동일한 공감대에 아예 다른 공간, 다른 이야기를 상상하다보면 어느새 작업할 것들이 생각난다. 상상력이 뛰어난 편인 것 같다.(웃음)”

- 일러스트레이터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은 무엇인가

“이해력이다. 작업을 함께 하는 상대에 대한 이해력, 주고 받는 대화, 단어에 대한 이해력이 참 중요하다. 상대방이 왜 이 단어를 써 작업을 의뢰했는지 등을 곱씹다 보면 자연스럽게 작업에 대한 방향성도 잡힌다. 각자가 전문분야에 따른 단어의 이해도가 다르기 때문에 생긴 습관이다. 또 다른 점은 일러스트레이터로서의 ‘개성’이다. 작품의 개성은 작가의 명함과도 같다. 그림만 보고도 ‘아, 이 사람 작품이다’ 정도의 특색이 있다면 본인의 차별화 전략으로도 상당히 유리하다.”

- 일러스트레이터를 꿈꾸는 친구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후배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성공확률에 대해 질문하는 친구들이 많다. ‘이렇게 하면 성공할까요?’, ‘이렇게 그려도 될까요?’ 등등. 성공 확률은 본인의 노력으로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재능이 있는 친구들이 빨리 성공까지 도달할 수는 있지만, 실제로 그 친구들이 살아남을지,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지는 완전히 다른 이야기다. 성공확률을 조금이라도 높이는 방법은 자기가 도전하고 싶은 방향에서 ‘현재’ 일하고 있는 사람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이다. 단순히 연장자, 일러스트를 해본 경험자 말고 반드시 그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에게 여러 조언을 들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끝) / subinn@hankyung.com

오늘의 신문 - 2021.01.18(월)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