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어묵의 문화를 만드는 기업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홍민 한경 잡앤조이 기자) 삼진어묵은 1953년 부산 영도구 봉래시장에서 시작해 3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부산 토박이 기업이다. 할아버지, 아버지를 이어 2011년 가업을 이어 받은 박용준 대표는 침체기였던 삼진어묵을 리브랜딩 해 다시 일으켜 세웠다. 2012년 40억 원 매출을 기록했던 삼진어묵은 이듬해 500억 원으로 늘었다. 1250% 성장률. 소문난 집에는 사람이 몰리는 법. 2015년 사무직원 8명 채용공고에 1200여 명이 지원, 16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삼진어묵은 어묵크로켓, 단호박어묵, 베이컨말이어묵 등 소비자를 위한 신제품을 3년 새 80개를 개발했다. 바로 본질인 소비자를 위해 무엇을 만들까 라는 고민에서 출발했다. 가업을 이어 받은 지 햇수로 10년이 된 박용준 대표를 부산 영도 본점에서 만났다. - 1대, 2대에도 없었던 전문 경영인을 두는 이유가 있나 “삼진어묵이 60년 동안은 장사만 했다. 제가 들어오면서 스타트...

오늘의 신문 - 2021.06.14(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