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文 '지지율 50%' 깨졌다…민주당·통합당 격차 한자리수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15주만에 처음으로 50%대가 깨진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동반 하락하며 20주만에 40%대가 깨졌다. 반면 통합당은 14주만에 30%대로 올라서며 민주당과의 격차를 좁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실시한 2020년 7월 1주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 주 6월 4주 차 주간집계 대비 3.9%포인트 내린 49.4%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부정평가는 3.4%포인트 오른 46.1%였다. 지난 6주간 내림세를 보이던 긍정평가는 3월 3주차(49.3%)이후 15주만에 처음으로 50%대가 깨졌다. 부정평가 역시 3월 3주차 이후 최고치였다. 특히 부산·경남(PK), 30대·50대, 중도, 사무직 등의 계층에서 지지율 하락세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남북연락소 폭파사태로 인한 대북정책에 대한 실망, 민주당의 독자적 원구성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오늘의 신문 - 2021.05.18(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