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중국인 유학생들의 눈에 비친 한국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진호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심규리 대학생 기자) 한류 열풍으로 외국인 유학생이 증가함에 따라 캠퍼스 내에서 외국인을 마주치는 건 흔한 일이 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외국인 유학생 수가 4년 연속 10% 이상 증가해 2019년 기준 국내 외국인 유학생 수는 16만165명에 달한다.

그 중에서도 중국인 유학생은 44.4%(7만1067명)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한류의 커다란 물줄기를 따라 한국으로 건너온 그들의 꿈은 어떻게 실현되고 있을까. 서강대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학생 세 명을 만나 그들의 한국 대학 생활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 봤다.

- 유학생 프로필
증니1: 커뮤니케이션학부 3학년. 한국 체류 3년 반.
도가의: 지식융합미디어학부 1학년 신입생. 한국 체류 2년.
증니2: 동명의 증니. 커뮤니케이션 3학년 편입생. 한국 체류 1년.

- 한국으로 유학을 오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증니1 : 중국에서 한국 방송 프로그램을 자주 봤다...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2(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