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마이스기업 '빅2' 코엑스 vs 킨텍스...어디에 입사할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공태윤 산업부 기자) 국내 최대규모의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산업의 ‘빅2’인 서울의 코엑스와 경기도의 킨텍스가 신입사원을 뽑고 있다.

채용규모는 많지 않다. 킨텍스는 일반 사무직 6명, 기술(건축)직 1명을 뽑는다. 코엑스도 채용규모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비슷한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채용절차는 차이가 난다. 우선 서류전형이 다르다. 코엑스는 서류전형을 통해 인공지능(AI)면접을 실시하지만, 킨텍스는 서류전형 없이 서류접수자 모두에게 필기시험 응시 기회를 제공한다.

필기시험도 두 기관이 다르다. 코엑스는 논술형 문제를 출제한다. 코엑스 관계자는 “사회 주요 이슈사항에 대한 지원자의 의견을 묻는 시험”이라며 “지원자의 전략적 사고, 논리력 등 종합적 사고력을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킨텍스는 인·적성검사(30점)와 전공(70점)을 실시한다. 전공과목에서 사무직은 직업기초능력평가(50분50문항) 한과목을, 기술직은 직업기초능력평가(50분 50문항)와 건축시공·법규(40분40문항) 두과목을 평가한다. 필기시험을 통해서는 최종선발인원(7명)의 10배수인 70명을 뽑을 예정이다.

코엑스의 면접은 1차 실무면접과 2차 임원면접이다. 1차면접에선 지원자의 업무 수행을 위한 능력과 열정,전략적 사고 등을 평가한다. 다대다 방식으로 진행되며 시간은 30~60분이다. 2차 임원면접도 다대다로 진행되며 60~90분간 면접이 이어진다.

킨텍스는 하룻동안 실무·역량·임원면접을 진행하는 ‘원스톱 면접’이다. 실무면접에서는 직무전문성,논리적사고, 창의성, 문제해결역량 등을 검증한다. 사무직은 영어구사능력, 기술직은 건축분야 역량을 평가한다. 최종 합격자는 3~6개월 수습기간을 거친후 정직원으로 채용된다. (끝) / trues@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