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채용 평가에 가장 유용한 유형은 ‘문제 해결형’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혜선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하반기 채용이 인·적성시험을 지나 면접을 향해 가고 있다. 올해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은 면접을 통과하기 위해 어떻게 대비를 해야 할까.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45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구직자들이 준비해야 할 면접 질문 유형과 면접 시 유의할 점 등을 정리했다.

면접관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 유형으로 주제에 대한 본인의 견해 및 근거를 묻는 ‘주제 답변형(40.9%,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특정 주제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전하는 주제답변형은 가장 무난하면서도 지원자의 사고력, 성향 등이 다방면으로 파악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

또한, 지원자의 가치관을 알아보는 ‘가치관 파악형(34.4%)’이 2위에 올랐다. 가치관 파악형은 지원자가 회사의 문화나 지원 직무에 얼마나 적합한 사람인지 알아보기 위해 사용된다. 또한, 조직 적응력이나 협업 능력 등 인성적인 부분까지 파악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어 특정 문제에 대한 해결 방법과 논리를 제시하는 ‘문제해결형(33.5%)’, 하고 싶은 말 등 자유롭게 답할 수 있는 ‘자유발언형(30.4%)’, 주제의 내용을 요약 및 정리하는 ‘핵심 요약형(16.6%)’이 뒤를 이었다.

평가에 가장 유용한 질문과 자주 묻는 질문은 차이가 있다. 평가에 가장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질문으로 면접관 10명 중 3명이 특정 문제에 대한 해결 방법과 논리를 제시하는 ‘문제 해결형(27.6%)’을 가장 많이 꼽았다. ‘문제 해결형’ 질문은 과거 컨설팅, 기획·전략 분야에서 많이 묻던 질문이지만 최근에는 모든 직무에서 폭넓게 활용된다.

이는 영업 기획에서 “A지역에서 B제품의 판매량이 정체돼 있다. 증대 방안은 무엇인가”라고 질문하는 식이라고 할 수 있다. 면접관들은 문제 해결형이 지원자의 논리적 사고 능력과 현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얼마나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어 유용하게 사용한다. 이어 주제에 대한 본인의 견해 및 근거를 말하는 ‘주제 답변형(22.1%)’, 지원자의 가치관을 알아보는 ‘가치관 파악형(16.8%)’이 뒤를 이었다.

면접관들은 이 유형의 질문들이 평가에 유용한 이유로 ‘실무 역량을 평가할 수 있어서(38.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인성을 잘 파악할 수 있어서(31.7%)’, ‘위기대처능력, 평정심 등을 파악할 수 있어서(29.8%)’, ‘객관적인 평가가 가능해서(20.8%)’, ‘회사와의 부합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서(17.5%)’라고 답했다.

면접 질문에 답변을 잘 했다고 마음을 놓는 구직자들이 많다. 하지만 면접 태도도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특히 면접 태도는 지원자의 인성을 가장 잘 드러내기 때문에 강조해도 지나친 것은 아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9명은 ‘지원자의 면접 태도가 좋지 않을 경우 평가에 불이익을 준다(92.6%)’고 답했다. 또한, 인사담당자들이 밝힌 지원자의 면접 태도나 버릇이 합격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7.1%로 나타났으며, ‘70%’ 이상을 선택한 응답자들도 40.4%나 됐다. 더불어 이들 중 86.3%는 지원자의 태도나 버릇 만으로 면접에서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인사담당자들에게 ‘면접에서 불이익을 받는 태도나 버릇은 무엇인지’ 묻자, 절반 이상이 ‘삐딱한 자세(63.6%, 복수응답)’를 꼽았다. 이어 ‘은어, 비속어 사용(45.2%)’, ‘작은 목소리와 불분명한 발음(41.4%)’, ‘코웃음 등 피식 웃기(39.7%)’, ‘말 끝 흐리기(31.0%)’, ‘다리 떨기(30.7%)’, ‘시선 회피(23.9%)’, ‘몸 흔들기(19.4%)’, ‘허공 응시, 두리번거리기(18.4%)’ 라는 의견도 있었다.

또한, 인사담당자들에게 ‘구직자들이 면접 태도 측면에서 신경 써야 할 점이 무엇인지’ 묻자, 10명 중 6명이 ‘또박또박한 발음과 자신감 있는 목소리(58.9%,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열정적이고 적극적으로 임하는 모습(50.8%)’, ‘바른 자세로 착석(37.6%)’, ‘맺고 끊음이 명확한 문장과 정확한 단어 사용(33.7%)’, ‘과한 제스처, 다리 떨기 등 불필요한 움직임 자제(28.9%)’, ‘면접관과의 아이 컨텍(27.1%)’이라고 답해, 자신감 있으면서도 예의 바른 태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끝) / hsunn0@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