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늘어나는 30대 이상 신입사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혜선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30대 이상 신입사원을 채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27명을 대상으로 ‘대졸 신입 채용 시 연령’에 대해 조사한 결과, 72.2%가 지원자의 연령대가 ‘높아지는 추세’라고 답했다. 또한, ‘변동 없다(20.8%)’, ‘낮아지는 추세(7.0%)’라는 의견도 있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 연령대가 높아지는 이유로 ‘다양한 스펙 쌓느라 시간이 많이 걸려서(50.8%,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취업난이 지속돼서(36.4%)’, ‘지원자의 눈높이가 높아서(35.6%)’, ‘휴학, 졸업유예가 보편화돼서(34.3%)’, ‘양질의 일자리가 많지 않아서(25.4%)’, ‘고학력자가 늘어나서(24.2%)’ 순이었다.

또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전체 지원자 대비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 비율’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34.0%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0% 이하(30.5%)’, ‘20%(16.5%)’, ‘50%(14.4%)’, ‘30%(12.3%)’, ‘60%(7.6%)’, ‘40%(7.2%)’ 순이었다.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은 지난해와 비교해 ‘비슷했다(48.7%)’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증가했다(39.8%)’, ‘감소했다(11.4%)’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기업 108개사에게 신입사원의 적정 연령을 묻자, 남성 대졸 신입사원 적정 연령은 27.9세, 여성 대졸 신입사원의 적정 연령은 25.7세라고 답했다. 이어 기업이 생각하는 대졸 신입사원의 마지노선 연령은 남성 평균 32.1세, 여성 평균 30.5세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연령 마지노선을 넘긴 지원자를 꺼리는 이유로 ‘기존 직원이 불편해할 것 같아서(54.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조직의 위계질서를 흐릴 것 같아서(42.4%)’, ‘본인이 조직 적응을 어려워해 조기 퇴사할 것 같아서(32.5%)’, ‘나이만큼 연봉 등 눈높이도 높을 것 같아서(31.8%)’, ‘입사 동기들과 잘 어울리지 못할 것 같아서(23.8%)’라는 이유를 들었다. (끝) / hsunn0@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