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독립출판으로 뜨는 1인 작가시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진호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편주영 대학생 기자) 독립출판물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최근 대형서점 베스트셀러에서도 독립출판서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지난해 8월 교보문고 종합베스트셀러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시작한 독립출판물이다. 당시 150만 원이었던 목표액의 1369%를 달성하는 등 큰 인기를 얻어 정식 출판됐다. 이후 1위에선 물러났지만, 여전히 베스트셀러 차트에 자리 잡고 있다.

독립출판물의 인기와 함께 독립서점도 증가하고 있다. 독립서점 인덱스의 독립서점 현황조사에 따르면 2015년 97곳이던 독립서점이 2018년에는 416곳으로 늘어나 3년 만에 300여곳 이상 생겨났다. 이러한 독립출판물의 인기와 함께 독립출판물을 구매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제작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그렇다면 출판 시장에서 살아남는 독립출판물만의 매력은 무엇일까. ‘스토리지 북 앤 필름’에서 제공하는 독립출판물 원데이 클래스에 참여해 그 답을 찾았다.

1인 미디어 시대가 도래하면서 개인 콘텐츠를 생산하고 공유하는 것이 자유로워졌다. 이 흐름에 따라 개성을 살려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개인이 기획부터 인쇄까지 모든 부분을 담당하는 독립출판물은 작가의 개성이 담긴 하나의 1인 미디어다. 독립출판을 준비하고 있는 한모 씨는 “나만의 콘텐츠를 만들고 싶어 독립출판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 씨는 “1년 6개월 동안 블로그에 글을 썼다. 종교를 버리는 얘기인데 민감한 주제들이 포함돼 있어서 망설여지기도 한다. 그래도 책을 내려는 이유는 자아실현 같다. 나만의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작가의 개성이 담긴 독립출판물은 소비자에게도 인기를 끈다. 여행을 갈 때마다 독립서점을 방문한다는 장민성(동국대 법학과?24) 씨는 “독립출판물의 매력을 개성”이라고 말했다. 장 씨는 “독립출판물은 상업적으로 큰 이익을 얻으려고 만든 게 아니니까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쓰는 것 같다. 대중적 시선이 아니라 작가 자신만의 개성이 담겨있어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이 직접 구매한 독립출판물을 소개하며 “작가가 직접 손글씨로 쓴 시가 있었는데, 기성 책에서 볼 수 없었던 이런 장치들이 더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며 독립출판물의 매력을 설명했다.

‘스토리지 북 앤 필름’을 운영하는 마이크(가명?39) 씨는 원데이 클래스, 4주 동안 책 만들기 등 독립출판을 준비하는 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그는 “유튜브만 보고도 책을 만들 수 있다”며 “최근에는 디지털 인쇄와 같은 방식이 등장함으로 비용도 부담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가 진행하는 책 만들기 4주 프로그램의 수강생 대부분이 독립출판에 성공했다.

그는 과정이 어렵지 않기 때문에 콘텐츠만 있다면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그는 “글을 잘 쓰고 그림을 잘 그리는 것보다 나만의 것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면 나와 비슷한 코드를 가진 사람들이 책을 산다”고 말했다. 덧붙여 “영화나 드라마와 다르게 책은 배울 수 있어야 한다는 선입견이 있는 것 같다. 독립출판은 이러한 장벽을 낮춰 나에게 의미 있는 작업이라면 무엇이든 꺼낼 수 있다”며 콘텐츠를 만드는 것을 어렵게 생각할 필요가 없음을 강조했다.

‘책을 통해 배워야 한다는 선입견이 있다’는 마이크 씨의 말처럼 책은 딱딱하고 무겁게 느껴지기도 한다. 한 분야의 뛰어난 전문가가 아니라면 작가가 되기도 어렵다. 하지만 독립출판물은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기 때문에 하나의 취미로 가볍게 접근할 수 있다.

최근 독립서점에서는 혼자 책을 만드는 것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을 위해 책을 함께 만드는 것부터 원데이 클래스, 작가와 만날 수 있는 아트 페어와 같은 여러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개성과 자기표현이 중요하게 여겨지는 사회에서 독립출판물의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 전자책이 증가함에 따라 독립출판의 인기가 더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독서의 계절 가을, 독립서점에 방문해 자신만의 책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끝) /
jinho2323@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19(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