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구독자 52만의 크리에이터가 되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유진 하이틴잡앤조이 1618 기자) 크리에이터 이설은 유튜브 채널 ‘이설(Lee Seol)’을 운영 중이다. 2012년부터 게임, 먹방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개인 방송을 시작해 현재 52만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에서 팬들과 만나 힘을 얻고 돌아왔다. 꾸준한 인기의 비결로 자신의 ‘미모’를 꼽는다고 얘기하는 이설 씨의 모습을 보며 유쾌한 만남이 기대가 됐다. 이 씨는 “학창시절부터 친구들을 웃게 만드는 게 좋았다”라며 “수련회 같은 행사 때는 매년 무대에서 댄스공연을 했고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환호 받는 걸 좋아했다”고 회상했다.

- 자신을 소개해 주세요.

안녕하세요. CJ ENM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 ‘이설’ 입니다. 게임, 푸드,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 먹방, 게임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크리에이터라고 들었는데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요.

재미로 ‘아이온’ 이라는 게임 대회 출전을 했어요. 옵저버도 없는 작은 서버대회라 아프리카TV 아이디를 만들어 들어와야 한다고 해서 처음 아이디를 만들었죠. 그때 아프리카TV를 처음 접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나도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호기심으로 시작해서 사실 몇 번 하다 그만두려고 했었는데 팬들에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조금만 더 해보자’ 하다 보니 벌써 8년차가 됐네요.

- 크리에이터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요.

‘꾸준함’ 이죠. 생방송, 영상 제작 등 크리에이터 활동을 하다보면 지칠 때가 많습니다. 그러다보면 중도포기 하는 경우도 부지기수에요. 수익적인 문제도 있겠지만 관심을 받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에요. 자신의 매력을 뽐낼 수 있는 콘텐츠를 꾸준히 매일 만든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거든요. 물론 저에게도 아직까지 가장 어려운 부분인 것 같아요.

- 다양한 소재도 많이 찾을 것 같은데 어떤 방송을 하고 싶나요.

소재 이전에 마음가짐이 먼저인 것 같아요. 제 경우에는 스스로 편하고 즐거운 방송이 최고라고 생각하거든요. 스스로 편하고 즐겁지 않으면 시청자들에게 결코 편안함과 즐거움을 주지 못하니까요.

과거엔 저도 시청자 수에 연연하면서 노출이 있는 콘텐츠를 선택하기도 했어요. 근데 어느 순간 그것이 불편하게 다가왔고 결국은 방송의 질도 떨어지는 원인이 되더라고요. 어떤 자세로 방송하느냐가 먼저고 트렌드나 유행에 맞는 소재는 그 다음인 것 같아요.

크리에이터가 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요.

‘인내심’ 인 것 같아요. 앞서 말했듯이 콘텐츠를 꾸준히 선보이기 위해서인 것도 있지만 정말 아무 생각 없이 툭 던지듯 악플을 다는 사람들도 많거든요. 그들은 정말 생각 없이 악플을 달지만 정작 이를 보는 크리에이터는 많은 상처를 받기도 합니다. 그걸 아무렇지 않게 견디려면 보통 인내심 가지고는 힘들 것 같아요.

- 크리에이터라는 직업에 대한 자신의 견해는요.

굉장히 놀랐던 게 이제는 이 직업에 힘듦을 많이 알아주신다고 생각했는데 아직까지도 ‘편하게 돈 번다’로 인식하고 계신 분들도 많더라고요. “유튜브나 해볼까?” 라는 말을 아직도 많이 들어요. 그런 분들에겐 단호하게 “하지 않는 게 좋겠어요” 라고 말씀드리죠. 생각보다 쉽지 않은 일이거든요.

백조 같은 직업인 것 같아요. 겉으로 편하게 많을 돈을 버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이게 직업이다라고 말할 수 있는 단계까지 가는데 정말 엄청난 노력들이 필요하니까요.

- 이 직업은 수명이 짧지는 않나요.

어떻게 보면 짧다고 느낄 수도 있는데 저는 생각이 달라요. 본인이 살아가는 과정들만 담더라도 콘텐츠로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요. 예를 들면 20대 초반에 시작했던 크리에이터가 대학생활도하고 새로운 꿈을 찾아 다른 일을 해보는 모습을 담기도하고 좋은 사람이 생겨 결혼을 하고 아이를 키우는 모습까지. 모든 것을 콘텐츠로 만들 수 있는 직업이니까요.

- 방송을 만들기 위해 얼마나 연습 혹은 준비를 하나요.

어떤 방송이냐에 따라 많이 다르긴 한데요. 대본이 있는 경우에는 계속 반복해서 읽어봐요. 서로 아이디어를 나누며 소통하다보면 더 좋은 방송이 나오더라고요. 카메라 슛 들어가기 전까지 대본은 손에 쥐고 계속 보는 편이에요.

- 향후 계획을 말해 준다면요.

지금까지 해보지 않았던 새로운 콘텐츠들을 준비 중이에요. 곧 영상으로 보실 수 있겠죠? 강의도 더 꾸준히 할 계획이에요.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친구들과 대화하면서 오히려 제가 더 많이 배워오는 것 같아요.

- 진로를 고민하는 중 3학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요.

정말 하고 싶은 일이 생겼다면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보다 일단 시도해보셨으면 해요.

부딪혀봐야 나오는 답들이 있거든요. 생각만으론 나오지 않던 결론이 부딪혀보는 순간 명확하게 나오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하고 싶은 일, 이루고자 하는 꿈을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끝) / jinjin@hankyung.com (출처 하이틴잡앤조이 1318 기사 전체 바로 가기 https://buff.ly/2oJ0H6Q)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