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지하철역에서 운영되는 ‘직장갑질’ 상담센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지민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서울시와 서울노동권익센터, 자치구노동복지센터, 서울교통공사노조는 9월 18일부터 12월 19일까지 서울시내 13개 주요 지하철역 내에서 ‘직장 갑질 이동상담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7월 16일부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됨에 따라 관련 상담 및 피해구제를 집중적으로 펼친다는 계획이다.

상담센터가 운영되는 지하철 역사는 총 13곳. △동북권(건대입구역, 구의역, 수유역, 월곡역, 성수역) △동남권(천호역, 굽은다리역, 중앙보훈병원역) △서남권(서울대입구역, 화곡역, 목동역, 구로디지털단지역) △서북권(홍제역)이다. 운영횟수는 월 1~4회(회당 2~4시간)로 역사별로 차이가 있다.

상담센터에서는 직장 내 괴롭힘, 일명 ‘직장갑질’ 관련 상담과 신고방법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물론 임금체불, 부당해고 등 노동법률 상담, 산업재해 등 노동보건 상담도 함께 이뤄진다. 시는 억울한 일이나 피해를 당하고 있지만 근무시간에 쫓겨 상담시설이나 공공기관을 찾지 못했던 직장인들이 퇴근시간에 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담 내용과 피해 정도에 따라 보다 직접적이고 전문적인 지원이 필요한 노동자에 대해선 ‘서울시 노동권리보호관’이 진정, 청구, 행정소송대행 등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도움도 준다. 노동권리보호관은 약 50명의 변호사와 노무사로 구성된 전문가 집단으로 일터에서 억울한 일을 당한 취약노동자(월평균 급여 280만원 이하)의 법적 권리 회복 등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상담센터 운영 관련 일정 및 상세내용은 서울시 ‘120 다산콜’ 또는 홈페이지, 서울노동권익센터에 전화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혁 서울시 노동정책담당관은 “노동의 존엄성과 가치를 훼손시키는 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하기 위한 체계적인 예방 노력과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노동자 간 상호 존중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는 일터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끝) / min503@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1.28(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