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추석 명절 지역 민심 어땠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호남 “덮어놓고 찍어주니 정신 못 차려”
충청 “희정이는 감옥 보내고 조국을 임명해?”
영남 “한국당, 줘도 못 먹냐”

(김소현 정치부 기자) 2020년 총선을 7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 기간, 밥상머리 민심은 단연 조국 법무부 장관 이슈가 휩쓸었다. 보수 성향이 짙은 영남과 민심의 잣대인 충청권은 물론, 여당에 우호적인 호남마저 조 장관에 대한 아쉬움을 성토했다.

정부·여당의 ‘집토끼’인 호남에서는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여느 때보다도 컸다. 추석을 맞아 고향인 전라남도 순천을 찾은 김모씨(32)는 여태까지와는 사뭇 달라진 지역 여론을 뼈저리게 체감했다. 가족들과 이야기하던 중 우연히 조 장관 이야기가 화두에 오르자 민주당을 지지하는 어머니마저 “덮어놓고 찍어주니 민주당이 정신을 못 차린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김 씨는 “오랜만에 고향에 내려가니 모두가 조국 얘기를 하면서 서울에서는 분위기가 어떠냐고 물어보기까지 하더라”라며 “여당에 우호적이었던 여론이 이렇게 돌아선 건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전남 고흥에 거주하는 박모씨(31)도 조국 사태에 분노를 느끼긴 마찬가지라고 했다. 박 씨는 “조국 딸과 비슷한 또래인 사람들은 모두 엄청난 배신감과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불법은 없다는 조국의 말이 더 화가 난다”고 했다.

다만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서는 입장이 갈렸다. 광주에서 택시 기사를 하는 최모씨(67)는 조 장관 의혹에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그래도 기왕 장관이 된 거 지켜봐야 하지 않겠나.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했으니 잘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5·18은 보도도 안 하더니 조국 관련해서는 기사가 쏟아져 나오니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민심의 가늠자 역할을 하는 충청도에서도 조 장관에 대한 반발심이 컸다. 특히 충남과 대전에서는 최근 대법원에서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3년6개월을 판정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조 장관의 임명을 엮어 민주당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독단적으로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그동안 억눌렸던 불만이 터져 나온 셈이다.

한 대전 시민은 “피해자 진술이 일관성 있다는 이유만으로 명확한 규정이 없이 안희정에게 징역형을 내린 건 대선 때 끝까지 완주한 후보에 대한 정치적 보복이 아니겠느냐”며 “전라도와 경상도 사람들이 짬짜미한 문재인 정권이 충청도 인물 죽이기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어르신들은 최순실, 박근혜에 질려서 투표 때 문재인을 뽑아 놨지만 똑같은 도둑놈들이라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보수 성향이 짙은 영남에서는 ‘조국 국면’에서도 지지율을 올리지 못한 자유한국당에 대한 아쉬움이 여론의 주축을 형성했다. 부산에서 사업하는 김모씨(67)는 “조국이 저렇게 비리투성이인데 한국당은 도대체 뭘 하는 거냐”며 “저렇게 헛발질을 하니 민주당에서 마음 놓고 조국 임명 강행 같은 만행을 저지르는 것”이라고 분개했다.

울산에 사는 윤모씨(43)는 “밥상을 다 차려서 입 앞에 가져다줘도 한국당이 못 먹었다”며 “인사청문회를 보니 한국당은 못 먹는 수준이 아니라 다 차려놓은 밥상을 발로 걷어차더라”라고 비판했다. 윤 씨는 “증인도 하나 제대로 못 부르는 청문회를 왜 괜히 해줬는지 모르겠다”며 “청문회를 열어놓고는 질문도 제대로 못 했다”고 꼬집었다. (끝) / alpha@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