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스타트업, 설립 5년 안에 승부봐야 하는 이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윤희은 IT과학부 기자) '설립 5년 안에 승부를 보지 못하면 접어야 한다'.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사이에서 암암리에 통용되는 얘기다.

국내 스타트업 중에서는 설립 5년 이내 스타트업이 압도적으로 많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지난 해 국내 300여개 핀테크 기업을 분석한 결과 설립 5년 내 신생업체가 73.5%로 222개를 차지했다.

한 핀테크 스타트업 대표는 "설립 5년 이내라는 조건을 채워야 지원을 해주는 국내 프로그램이 대부분"이라며 "이때 충분한 지원을 받으며 성장 기반을 갖추지 못하면 이 다음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실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중에는 '설립 후 5년 이내'라는 조건이 붙어있는 경우가 많다. 아산나눔재단의 창업지원세터 '마루180'의 입주 스타트업 조건에도 '법인 설립 후 5년 이내의 기업으로 직원 수 최소 3인 이상 최대 16인 이하'라고 돼있다.

창업 5년 미만의 기업에는 세제 혜택도 따른다. 조세특례제한법 제6조(창업중소기업 등에 대한 세액감면)에 따라 최초로 소득이 발생하는 사업연도 포함 5년간 법인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스타트업 입장에서 '5년'은 일종의 데드라인"이라며 "이 기간 안에 충분한 투자와 지원을 유치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하는 스타트업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끝) /soul@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