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독특한 데이트 코스’로 뜬 드로잉 카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홍민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커피를 마시면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드로잉 카페 ‘성수미술관’은 작년 10월 성동구 성수동에 1호점을 오픈했다. 중3 때부터 친구사이였던 권효민(29)·이재욱(29) 성수미술관 공동대표는 작년 7월, ‘드로잉카페’라는 아이디어로 창업을 준비했다. 기존에 없었던 참신한 아이디어라는 생각에 시작만 하면 대박 날 아이템이라 호언장담을 했지만 현실은 냉혹했다.

문을 열자마자 문전성시를 이룰 것이라는 기대와는 달리 오픈 이후 한 달 간 단 한명의 손님도 오질 않았다. ‘창업은 현실’이라는 불문율을 오롯이 경험한 두 대표는 다시 마음을 다잡았다.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 둘 손님들이 방문하고, ‘이색 카페’, ‘독특한 데이트 코스’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성수미술관은 올 3월 마포구 연남동에 2호점 오픈하고, 하반기 3호점 오픈을 계획 중이다.

- 성수미술관은 어떤 곳인가

이재욱 대표 : 성수미술관은 누구나 쉽게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공간이다. 성수점은 작년 10월, 연남점은 올해 3월에 오픈했다. 보통 그림을 그린다고 하면 화실에 가거나 장비가 있어야만 그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성수미술관으로 오시면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고 커피도 마실 수 있다.

- 어떤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나

권효민 대표 : 오전 12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하고 있다. 1인당 22,000원에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도구와 스케치 된 도안이 제공되며, 시간은 2시간이다.

재욱 : 보통 80%가 예약고객, 나머지는 현장 고객인데, 주말의 경우엔 100% 예약으로 운영되고 있다. 주말에 지나가다 들르는 분들이 헛걸음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 어떤 도안들이 준비돼 있나

효민 : 15가지 스타일의 도안이 준비돼 있다. 그 도안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색칠하는 방식인데, 애니메이션부터 자연, 도시 등의 카테고리로 나눠져 있다.

- 요즘 가장 인기 있는 도안이 있다면

재욱 : 요즘엔 크로아티아를 배경으로 한 풍경 도안이 인기다. 다양하게 색칠할 수 있어서인지 많이들 찾으신다.

- 성수미술관에서 도안을 선택하는 기준이 있나

효민 : 인터넷으로 도안을 찾아 선택하는 편이다. 그 중에서 고객들이 그림을 그릴 때 뭔가 그리고 싶은 도안들로 선택한다.

재욱 : 너무 어렵거나 반대로 너무 쉬운 건 선택하지 않는 편이다.

효민 : 처음 사업 아이템을 구상했을 땐 도안이 없었다. 벽에다가 그림을 그리는 걸 생각했었는데, 관리가 너무 힘들 것 같더라. 그래서 이젤을 놓고 전지 사이즈의 도안을 선택하게 됐다.

‘미술관’이라는 이름 때문에 전시공간으로 알고 들어오는 분들도 있을 것 같다

재욱 : 연남점은 연트럴파크에 있다 보니 유동인구가 많다. 그래서 지나가다가 전시공간인줄 알고 들어오는 분들이 종종 있다. 한번 둘러보고 나가시더라.(웃음)

-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카페’라는 아이디어가 독특하다. 어디서 아이디어를 얻었나

효민 : 작년 7월 일본여행을 갔었는데, 우연히 공익광고를 보게 됐다. 어린아이부터 학생, 청년 노인들이 나와 그림을 그리는 광고였다. 그 광고를 보고 누구나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평소에도 창업에 관심이 많아 친구인 재욱이에게 말을 했는데, 반응이 좋더라. 그래서 시작하게 됐다.

- 창업 전에는 뭘 했나

재욱 : 화장품 회사를 다녔었다. 회사를 다니면서도 늘 새로운 문화를 내 손으로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효민이의 제안으로 창업에 도전했다.

효민 : 나도 마찬가지로 회사를 다니고 있었다. 올 6월까지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에서 근무를 했다. 대학 때 기계과에서 벤처중소기업학과로 전과를 할만큼 원래 창업에 관심이 많았다.

- 회사와 창업을 겸하다가 퇴사를 결정하게 된 계기가 있었나

효민 : 월급이 삼백만원 조금 넘었다. 매장이 두 곳이라 알바를 한 명 뒀는데, 월급이 200만원 정도 나가더라. 사실 초반에는 장사가 안 돼 월급으로 메운 적도 있었는데, 바빠지면서 월급에 미련두지 않기로 했다. 지금은 회사 다닐 때보다 더 많은 수입을 벌고 있다.

- 매출은 얼마나 되나

효민 : 성·비수기 차이가 조금 있지만 매장 한 곳당 월 2천만원 정도다.
처음 그림을 그리는 고객들은 2시간이 모자랄 수도 있겠다

재욱 : 2시간 안에 그림을 완성하는 분들이 40%정도 된다. 처음엔 시간을 조금 늘려볼까도 생각했었는데, 늘리더라도 완성을 다 못하시더라. 그래서 시간 안에 완성을 못하는 분들에겐 예약이 없을 시 시간을 조금 더 드리기도 한다.

효민 : 완성하지 못한 고객들의 그림을 2주 정도 보관해두는데 재방문 시 반값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 성수미술관을 방문하는 주요 연령대는 어떻게 되나

효민 : 주로 20대 여성들이 많이 방문하는 편이다. 연남점은 외국인들도 많이 온다.

재욱 : 커플이 가장 많고, 친구들끼리 오는 분들도 많다. 최근엔 혼자 오셔서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면서 그림 그리는 1인 고객들도 늘고 있는 추세다.

- 창업을 꿈꾸거나 현재 준비하고 있는 청년들이 많다. 직장생활과 창업, 두 가지 모두 경험한 선배로서 팁을 준다면

효민 : 20대들은 창업에 결핍되어 있는 세대다. 아무리 잘 준비해도 성공보다는 실패를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뜻 창업을 하기보다 관심 있는 분야에서 일을 먼저 해보는 게 우선이라 생각한다.

재욱 : 본인의 삶을 돌아봤을 때 하나라도 잘 한 게 있다면 창업에 도전했으면 한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창업은 고민을 해보는 게 좋을 것 같다. 그리고 회사를 다니기 싫어서라거나 유행 따라 창업을 선택하는 건 피했으면 좋겠다.

- 성수미술관의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재욱 :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브랜드 가치를 키워 대기업에 넘기고 싶다.(웃음)

효민 : 10월쯤 부산에 3호점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출장 전문 미술관이라는 새로운 사업도 준비 중이라 앞으로 바쁘게 보낼 것 같다. (끝) / khm@hankyung.com (출처 캠퍼스 잡앤조이 전체 기사 바로 가기 https://buff.ly/30POTy3)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