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새해 첫날 문재인 대통령이 한화건설 이라크 현장에 전화한 이유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선한결 건설부동산부 기자) “안녕하세요. 대통령 문재인입니다.” 새해 첫날 한화건설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에 특별한 전화 한 통이 걸려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건 전화였습니다. 현장에선 이라크 파견 근무 중인 나호윤 한화건설 과장이 수화기를 들었는데요. 어떤 이야기가 오갔을까요.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각계각층의 시민 13명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습니다. 새해 인사를 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나 과장과의 통화에선 새해에 가족과 멀리 떨어져 현지 근무 중인 건설사 직원들에 격려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해외건설 분야 현안과 건의사항에 대해 ...

오늘의 신문 - 2024.06.15(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