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10조 혈세 투입된 대우조선, 2년만에 다시 파업결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산업부 안대규 기자) 회사 정상화를 위해 10조원의 ‘혈세’가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의 노동조합이 14일 파업을 단행했다. 대우조선 노조의 파업은 2015년 9월 이후 2년 3개월만이다.

이날 대우조선 노조는 거제조선소에서 전 조합원을 상대로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4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파업 참가자는 전체 조합원 5700여명 가운데 5%수준인 300여명에 불과했다.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3.81%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임금을 동결하고 추가로 임금 10% 반납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대신 경영이 정상화되면 반납 임금을 되돌려주겠다며 설득하고 있다.

대우조선 노사는 지난 10월부터 2016년과 2017년도 임금및 단체협상에 들어갔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 측은 대우조선이 정부와 금융권으로부터 10조원을 지원받으면서 임금을 깎고 각종 복리후생 혜택도 없애면서 실질적인 임금 삭감율은 30%에 달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우조선은 작년 전 직원들을 상대로 특근 및 야근을 제한했다. 올해부터는 전직원들이 임금 10%를 반납해오고 있다.

업계에선 2015년 10월 4조2000억원(유동성 지원), 올해 3월 5조8000억원(유동성 지원+출자전환)의 정부 지원을 통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피한 대우조선이 다시 파업을 벌이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금은 파업을 할 때가 아니라 허리띠를 졸라 매야 한다는 것이다. 대우조선 노조는 2015년 10월과 올해 3월 정부로부터 대규모 자금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쟁위금지 동의서’를 제출했지만 이번 파업으로 약속을 어기게 됐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대우조선이 올들어 1조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이는 대부분 작년 과도하게 보수적인 회계기준을 적용한 데 따른 회계상의 반사이익”이라며 “제 실력으로 1조원을 벌어들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조선업계는 오랜기간 ‘수주절벽’으로 내년 업계 실적이 사상 최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우조선 역시 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자구안 이행을 요구받고 있다. 전체 직원수는 현재 1만200여명에서 2019년까지 8500명 수준으로 줄고, 매출도 현재 11조원에서 7조원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쟁위행위를 안하겠다는 약속에 ‘법적 구속력’은 없다”면서도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도 적고, 생산 차질도 발생하지 않은 만큼 원만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 / powerzanic@hankyung.com

오늘의 신문 - 2021.05.18(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