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무서운 신예 버나드 박, 선공개곡 '난'으로 음원차트 1위 등극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최진실 한경 텐아시아 기자) 가수 버나드 박의 선공개곡 ‘난’이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했다.

6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버나드 박의 선공개곡 ‘난’은 7일 오전 8시 기준 네이버 뮤직과 소리바다 등 2개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올레뮤직, 지니뮤직, 몽키3뮤직에서 2위, 다음뮤직과 Mnet에서도 각각 3위, 4위에 오르며 7개 음원 차트에서 톱5안에 안착했다.

‘난’은 1997년 발표한 박진영의 3집 ‘썸머징글벨’에 수록된 팝 발라드 곡을 버나드 박의 목소리에 맞게 어쿠스틱 기타와 오케스트라로 리메이크한 곡으로, 연인을 잊지 못하고 돌아오기만을 바라는 애절한 마음이 버나드 박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어우러져 가을 감성을 전달한다.

이 날 함께 공개된 ‘난’ 뮤직비디오에는 곡의 가사를 그린 듯한 한 남자의 떠나간 연인에 대한 그리움과 슬픔, 우연한 재회에서 느껴지는 복잡한 감정 등을 감각적인 영상 속에 담았다.

버나드 박은 오는 12일 SBS ‘인기가요’ 데뷔 무대를 갖고 오는 13일 타이틀곡 ‘비포 더 레인(Before the Rain)’을 공개하며 활발한 활동을 시작한다.

한편 같은 JYP 엔터테인먼트 소속 옥택연과 수지는 6일 트위터에 응원글을 올렸다.

2PM의 옥택연은 “우리 회사 막내 버박(버나드 박)이 나왔네요. 심지어 내가 좋아하는 진영이 형 발라드 리메이크. 버박이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썼다. 미쓰에이 수지도 트위터에 “좋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난’을 듣고 있는 휴대폰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끝)

오늘의 신문 - 2023.12.1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