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뉴욕타임스 기자가 텍사스트리뷴으로 간 진짜 이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해리 편집부 기자) 뉴욕 한복판 타임스퀘어에는 뉴욕타임스 사옥이 우뚝 솟아 있다. 163년 전통을 자랑하고 최고의 언론사로 인정받는 뉴욕타임스는 미국 기자들이 선망하는 곳이다. 하지만 이곳을 박차고 나와 기자가 16명 뿐인 텍사스주 오스틴의 한 작은 언론사에 둥지를 튼 이가 있다. 텍사스트리뷴 발행인 겸 최고운영책임자(COO) 팀 그릭스(37)이다. 한국편집기자협회 50주년 기념 국제 컨퍼런스 기조연설자로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그를 만났다.

텍사스트리뷴은 비정파적인 뉴스를 생산·유통하는 비영리 온라인 매체다. 헬스케어, 에너지, 교통, 보건 등의 분야를 주로 보도한다. 2013년 9월까지 뉴욕타임스에서 일했던 그릭스는 텍사스트리뷴으로의 이직에 대해 “뉴욕타임스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작지만 매우 혁신적인 매체이기 때문에 새로운 실험을 해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가 텍사스까지 가서 실험하고 싶었던 것은 무엇일까? 뉴미디어에 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거라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그는 인터뷰 시간의 대부분을 비즈니스 이야기에 할애했다.

“앞으로 저널리즘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비즈니스와 공생관계를 이뤄야 한다. 언론의 가치사슬에서 보면 항상 독자와 스폰서는 서로 다른 끝 쪽에 서 있고 미디어는 그 중간지점에 있다. 저널리즘에 있어서 비즈니스가 가장 중요한 이유는 탄탄한 수익구조가 뒷받침돼야 기업이나 다른 외부의 압력에 의해서 저널리즘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기 때문이다.”

전체 직원이 50명 뿐인 작은 지역 언론사 텍사스트리뷴은 지난 3월 에드워드 스노든(미국 정보기관이 전 세계를 상대로 광범위하게 불법 감청을 하고 있다고 폭로한 CIA 및 NSA 출신 고발자) 영상 인터뷰를 전 세계에 인터넷으로 생중계해 화제가 됐다. 광고 없는 대안언론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기도 하다.

광고도 없고, 신문 구독료도 받지 않는 언론사지만 텍사스트리뷴은 매년 손익분기점을 넘어서며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수익 비결에 대해서 그릭스는 “수익원을 다섯 가지로 다각화시켰다”며 “첫 번째는 기업들의 스폰서십, 두 번째는 스폰서십으로 이루어지는 행사를 통한 수익, 세 번째는 재단기부. 네 번째는 부유한 자선 사업가들의 기부, 다섯 번째는 주간지 구독료와 일반 독자에게 받는 소셜펀딩”이라고 말했다.

텍사스트리뷴은 기업, 재단의 스폰서십을 통해 주 수익을 창출한다. 이때의 스폰서십은 보통의 상업적 광고와는 다르며 스폰서들이 기사에 대해 일절 관여하지 않는다. 현재 텍사스트리뷴은 월마트, At&T, BP 등의 회사에서 후원을 받고 있다. 대기업 외에도 텍사스교사협회 등 작은 단체들의 후원도 받는다.

단체의 후원 뿐 아니라 개인적인 기부도 이뤄진다. 그릭스는 “저널리즘의 독립성을 존중하고 텍사스를 사랑하는 부유한 개인들이 우리를 지원하고 있다”며 “그들은 우리 매체가 다른 상업매체에서 볼 수 없는 다양한 기사를 보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유층뿐 아니라 일반 독자들도 소셜펀딩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서 기부한다. 이러한 기부금이 십시일반 모여 텍사스트리뷴의 안정적 수익 기반이 된다.

텍사스트리뷴은 다양한 행사를 주최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1년에 60회의 무료행사와 한 번의 유료행사를 진행한다. 오스틴에서 3일 동안 열리는 유료행사는 음악?IT 페스티벌로 유명한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가 진행한다. 200명의 연사가 참여하며 3000명 가량의 사람들이 이 행사에 함께한다.

그릭스는 “행사에 들어가는 비용도 후원을 통해 충당하는데 지출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행사에서 발생하는 매출이 수익으로 연결된다”고 말했다. 수익 측면에서 뿐만 아니라 텍사스인들이 관심이 많은 주제로 행사를 열기 때문에 유익한 정보를 얻어가려는 참가자들로 매해 인산인해를 이룬다.

한참을 돈 얘기만 하던 그가 마지막으로 텍사스트리뷴의 신념에 대해 설명했다. 비로소 그의 눈빛이 더욱 진지해졌다. 비즈니스에 능한 뉴욕타임즈 기자 출신인 팀 그릭스가 텍사스에 간 진짜 이유를 그의 마지막 말에서 알 수 있었다.

"우리의 신념은 일반 독자들에게 정보를 제공할 때, 그 정보가 시장의 힘에 의해 좌지우지하지 않게 만들자는 것이다. 그래서 텍사스트리뷴은 비영리 비정파적으로 설립됐다. 지역 내의 중요한 정치적, 정책적인 사안들을 사람들에게 알려 공론화 시키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끝)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9.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