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29초 영화

박원순 서울시장 "시민들 번뜩이는 아이디어… 홍보 영상으로 적극 활용"

“2000년의 ‘역사’, 산과 강에 둘러싸인 ‘자연’, 재주 많은 ‘사람’이 서울의 3대 랜드마크입니다. 그중에서도 시민의 힘과 능력이 서울시의 원동력이죠. 시민들의 아이디어와 참여로 치러진 ‘내일연구소 서울 29초영화제’는 서울의 정체성을 가장 잘 살린 축제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은 20일 이번 영화제의 의의를 이같이 설명했다.

서울시가 29초영화제를 연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박 시장은 “시민들의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창조적 발상, 도전의식과 역동성에 매년 감탄한다”며 “올해 영화제에서는 서울로 7017,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문화비축기지 등 한 해 동안 많은 사랑을 받은 정책들이 소재로 등장해 뜻깊었다”고 말했다.

올해 영화제는 ‘내일연구소 서울’을 주제로 지난달 15일부터 한 달간 열렸다. ‘내일연구소’는 시민의 내일(來日)을 ‘내 일’(나의 일)처럼 생각한다는 뜻으로, 서울시를 상징한다.

‘내일연구소 서울’은 홍보영상부터 눈길을 끌었다. 장황한 설명을 걷어내고 연구원으로 변신한 모델 장윤주 씨를 통해 시민에게 도움이 될 만한 시의 사업과 명소 등을 음악, 춤과 함께 소개했다. 박 시장은 “관 주도의 홍보는 딱딱하고 재미없다는 인식을 깨고 시민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 친근하게 소통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에게 ‘만약 이번 영화제에 시민 감독으로 참가했다면 어떤 소재로 작품을 만들었을까’란 질문을 했다. 그는 “찍고 싶은 게 너무 많아 29초 안에 다 담을 수 있을지…”라며 빙긋 웃어 보였다.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경의선 숲길 등 서울의 잘생긴 곳 스무 군데를 돌아다니는 모습을 담았을 것 같습니다. 시가 올해의 10대 뉴스를 시민에게 물었더니 따릉이가 1위였거든요. 따릉이와 함께 서울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재미와 매력을 알리고 싶습니다.”

박 시장은 수상작 영상을 시내 옥외전광판, 지하철 및 시내버스 영상매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공유할 계획이다. 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내 손안에 서울(mediahub.seoul.go.kr), 라이브서울(tv.seoul.go.kr), 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등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 박 시장은 “세계 곳곳의 잠재적 외국인 관광객들도 시민의 눈에 담긴 서울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시 공식 해외 영상채널과 외국어 홈페이지, SNS에도 게재할 예정”이라고 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