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도굴' 감독 "신혜선, 일본인보다 더 일본어 잘한다는 칭찬 받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배우 신혜선이 '도굴'에서 차가운 매력을 선보였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도굴'(박정배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도굴'은 한국 영화에서 한 번도 본 적 없던 땅 속 기술의 세계를 열었다.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조우진),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신혜선),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임원희)까지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한 곳에 모였다. 올해 영화 '결백'으로 스크린 주연으로서 입지를 다진 배우 신혜선은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 역으로 변신, 지적인 매력을 뽐냈다. 신혜선은 "엘리트적이고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라 말투가 차분해야 했다. 똑부러지게 말하려고 노력했다. 말투 표정에 감정이 안 드러났으면 해서 그런 쪽에 신경을 썼다. 외국어를 잘하는 캐릭터라 잘 하는 것 같이 보이게 연습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박정배 감독은 "딕션이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11.27(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