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라이프스타일

요즘 황금알을 낳는 문화 콘텐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채희 한경 머니 기자 | 사진 한국경제DB·고성배·위즈덤하우스 제공 | 참고 자료 ‘고전소설의 요괴 서사 연구) 한국 요괴의 몸값이 높아졌다. ‘도깨비’, ‘처녀귀신’ 등 전설의 고향 소재에 그쳤던 한국 요괴들이 서적, 애니메이션, 뮤지컬, 드라마, 모바일 게임 등 다양한 분야로 콘텐츠를 무한 확장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콘텐츠 시대에 달라진 한국 요괴의 위상을 들여다봤다. 한국의 요괴라고 하면 무엇을 떠올리는가. 어릴 적 매스컴에서 봤던 몽달귀신과 처녀귀신, 무섭지만 친근한 도깨비, 영화의 단골 소재 구미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등장해 큰 화제가 된 인면조 등. 언뜻 떠올려 봐도 손가락 열 개를 다 접기가 어렵다. 그런데 우리나라에 200종이 훨씬 넘는 요괴가 있었다면? 그러한 요괴들이 최근 황금알을 낳는 문화 콘텐츠가 됐다면? 하위문화(서브컬처)에 불과했던 한국 요괴의 위상이 확 달라졌다. 만화와 드라마에서 하나의...

오늘의 신문 - 2021.09.18(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