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라이프스타일

집에 '녹색'을 담는 '그린 하우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채희 한경 머니 기자) 매일 숲속으로 찾아갈 수는 없다. 많은 시간을 보내는 도시에 자기만의 나무를 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대인의 백 투 그린 라이프, 기본은 도심에 ‘그린’을 심는 것부터 시작이다. 코로나19로 집은 집 이상의 가치를 제공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도심 속 그린을 심는 노력 또한 ‘집’에서부터 시작된다. 식물과 함께 하는 초록의 일상. 집 안에 정원을 들이는 일이다. -홈가드닝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집 안에서 식물을 기르는 홈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공기 정화 효과는 물론 인테리어 효과도 줄 수 있어 일석이조다. 삼정KPMG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 등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홈퍼니싱 관련 제품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확대됐다. 전국 20~64세 응답자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홈퍼니싱 관련 소비자 인식 변화를 조사한 결과, ‘홈가드닝 시설 ...

오늘의 신문 - 2021.06.24(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