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황정민 '다만악' 시사회 불참 '교섭' 촬영 위해 요르단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황정민, 영화 '교섭' 촬영차 '다만악' 행사 불참

배우 황정민이 영화 '교섭' 촬영차 '다만악' 시사회 및 인터뷰에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10일 소속사 샘컴퍼니 관계자는 "황정민이 '교섭' 촬영을 위해 13일 요르단으로 출국한다. 따라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하 '다만악') 홍보에 참여하지 못 하게 됐다. 최대한 안전하게 다녀오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황정민은 '다만악' 홍보 일정에 불참하는 대신 각종 예능 프로그램 및 라디오 녹화를 통해 작품을 알리기로 했다. '교섭'은 3월부터 요르단 해외 로케이션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당시 요르단 정부가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시켜 촬영 일정에 잠시 차질을 빚었다. 이후 논의 끝에 7월부터 촬영 허가를 받았다. 임순례 감독의 신작 '교섭'은 배우 황정민, 현빈 등이 출연한다. 중동에서 발생한 한국인 납치 사건을 소재로 납치된 이들을 구조하는 내용을 담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오늘의 신문 - 2021.05.15(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