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결백’ 허준호, “첫 등장부터 나쁜 사람…끝까지 결백한 인물 표현 원했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영재 기자 / 사진 김혜진 기자] 허준호가 악역 추 시장을 설명했다. 4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박상현 감독, 배우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 홍경, 태항호가 참석했다. ‘결백’은 기억을 잃은 채 살인 사건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 시장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치는 무죄 입증 추적극. 허준호는 살인 사건의 피해자이자 마을을 둘러싼 거대 권력의 중심에 있는 추 시장 역을 맡았다. 선역은 물론이거니와 악역도 잘 어울리는 허준호다. 그는 “처음 등장부터 나쁜 사람이라 반전을 자꾸 찾으며 감독님을 귀찮게 했다”며, “끝까지 결백한 인물을 표현하고 싶었는데, 최종 완성본에서는 그 부분 표현이 잘 안 됐다”고 했다. 박상현 감독은 허준호를 아이디어 뱅크로 지칭했다. 감독은 “몸짓, 걸음...

오늘의 신문 - 2021.06.2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