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사생팬'과 아이돌의 사생활 사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우빈 텐아시아 기자) 사생팬. 스타의 사생활을 따라다니는 극성 팬을 뜻한다. 하지만 진짜 팬들은 이들을 같은 ‘팬’의 범주에 넣지 않는다. 일반적인 팬들은 자신의 스타에게 무조건적인 사랑, 열렬한 지지를 보내고 늘 응원하는 마음으로 따뜻하게 지켜본다.

하지만 사생은 다르다. 일거수일투족을 쫓아다니고 피해를 입힌다. 이로 인해 심각한 사생활 침해를 당한 스타는 불편과 함께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한다. 그룹 방탄소년단, 엑소부터 동방신기, 신화 트와이스, 레드벨벳 등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아이돌 멤버들이 사생들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 전화번호를 알아내 사적으로 전화를 거는 것은 기본이고 작업실이나 집 주변을 배회하거나 침입하기도 한다. 사생에게 ‘팬’이라는 단어를 붙이긴 하지만, 스토킹 범죄와 가까운 행동은 절대 팬심으로 묶일 수 없다.

방탄소년단의 뷔는 지난해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사생으로 인...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2.20(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