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보잉 737맥스 두 달 뒤에나 날 수 있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연내 운항재개 신청 포기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잇단 추락사고로 운항이 중단된 737맥스 기종의 운항 재개 승인을 올해 안에 받겠다는 계획을 포기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데니스 뮬렌버그 최고경영자(CEO)와 스탠 딜 부사장 겸 상용기 부문 CEO는 이날 스티브 딕슨 미연방항공청(FAA) 청장과 만난 자리에서 “내년 737맥스가 안전하게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동시에 FAA의 요구사항과 일정표에 맞추겠다”고 말했다.

딕슨 청장이 전날 열린 미국 하원 교통위원회 청문회에서 연내 737맥스 기종의 운항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내놓은 데 이어 보잉이 FAA의 계획을 따르겠다고 밝힌 것이다.

딕슨 청장은 청문회에서 “해당 기종의 복귀를 결정하기 전 끝마쳐야 할 중요한 과제만도 십수 개에 이른다”고 말했다. 또 교통위 소속 의원들은 FAA에 보잉을 좀 더 깐깐하게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미 정부 관계자들이 737맥스의 운항 재개가 최소한 내년 2월까지는 어려우며 3월까지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보잉은 FAA에 이달 737맥스 기종을 항공사에 인도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해 왔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1.28(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