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지지자들과의 대화였다" 보수 야권 혹평 [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文대통령 2019 국민과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8시부터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출연했다.

민생 현안에 대한 국민의 질문을 받고 직접 답을 내놓는는 파격적인 형식으로 사회는 MC 겸 가수 배철수 씨가 맡았으며 MBC에서 100분간 방송됐다.

이날 진행된 행사에 대해 김명연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제대로 된 대안도 제시 못한 채 할 말만 하는 100분의 TV쇼는 진정한 소통이 아니다"라며 "청와대가 '각본'이 없다는 것을 그토록 애타게 홍보한 것이 무색할 정도로, 그 내용은 대다수 국민들의 궁금증과 목소리를 전달하기에 턱없이 부족했고, 결국 청와대가 준비한 내용만 일방적으로 전달된 '쇼'에 불과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국민 300분을 모셔놓고는 20여분의 질문만을 받았을 뿐이며, 그 대답마저도 특정 질문에 대해서만 장황한 대통령의 입장을 듣는데 할애되었다. 방송을 통해서 들을 수 있는 내용은 그동안 대통령이 반복해왔던 메시지 그 이상도 그이하도 아니었다"면서 "국민과의 대화라는 형식을 통해 '공수처 홍보쇼', '남북관계 평화 강요쇼'를 보는 것과 같았다"고 했다.

또 다른 한국당 관계자는 "탁현민이 없다고 이렇게 엉성한 쇼를 하나. 추상적인 질문에 뜬구름 잡는 답변, 개인들의 하소연과 원론적인 입장만 나왔다"고 비판했다.

관계자는 "그 바쁜 대통령이 어제 하루 일정을 비우고 준비한 것 치고는 허술했다"면서 "'늙으신 모습에 눈물 난다' '존경한다'는 발언을 듣고 놀랐다. 자신을 지지하는 300명과 더 잘하자는 부흥회에 불과했다. 가장 실패한 쇼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나는 경제, 교육, 외교, 안보에 대한 대통령의 관점을 보고 싶었는데 모두 패싱됐다"면서 "이게 5000만분의 300의 샘플링으로 일어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패널로 선정된 300명은 무려 53대 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된 이들이다. 300명의 패널을 선정하는데 약 1만 6000여 명이 신청했다.

국민과의 대화는 미리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300명의 방청객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이날 행사에 질문자로 참여한 일반인 패널들이 모두 질문을 하기엔 시간이 너무 짧았다. 방송 종료 시간이 다가오자 패널들은 너도 나도 손을 들고 질문 기회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18일)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국민과의 대화 준비에 집중했다. 청와대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전문가 패널 배석 없이 생방송으로 국민 300명과 대화하는 방식은 역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서 어떤 깜짝 질문이 나올지 청와대도 긴장했었다는 후문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2(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