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문 대통령 "북한과 전쟁 위험 제거되고, 대화 국면 들어섰다" [국민과의 대화 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과의 대화에서 개성공단 중단으로 피해본 기업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남북관계에 대한 소회로 답을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는 제가 보람 많이 느끼고 있는 부분이다"라며 "불과 2~3년 전 2017년도의 상황과 지금 비교해 보라. 그때만 해도 자칫 잘못하면 전쟁 터지지 않을까. 전세계에서 가장 전쟁 위험 높은게 한반도라고 얘기했다. 지금 전쟁 위험 제거되고, 대화 국면 들어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물론 대화에 완전히 성공한 건 아니다"라며 "언제 평화 무너지고 과거로 돌아갈지도 모른다. 반드시 우리는 현재의 대화국면을 성공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창 올림픽 이후 3차례 남북, 2차례 북미협상이 빠르게 진행 됐기 때문에, 근래 상황 교착 상황으로 느껴지고 답답할지 모르겠다"면서 "70년 간 대결과 적대 대결을 평화로, 대화와 외교로 평화로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 많이 걸릴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제 3차 북미 정상회담 열린다면, 반드시 성과 있을거라고 보고, 그러면 남북관께도 훨씬더 여지 생길 것이다"라며 "개성공단 기업인들도 많은 피해 입었고, 금강산 관광을 위해서 금강산 쪽으로 진출한 기업 말할 거 없고, 강원도 고성 지역 통해 했던 서비스 상품들 피해 많이 입었는데, 이런 분들이 준비 기간만 잘 넘긴다면 그뒤에는 빠르게 복구 될 수 있을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1.28(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