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집 이야기’ 강신일, “이유영은 순백의 팔색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강신일이 이유영을 두고 ‘순백’과 ‘팔색조’를 언급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박제범 감독, 배우 이유영, 강신일이 참석했다.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 기자 은서(이유영)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박제범 감독은 “인생은 만남과 이별의 반복”이라며, “그 반복을 집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알렸다.

강신일은 홀로 고향 집을 지키는 아버지 진철을 연기했다. “영화를 너무 하고 싶었는데, 좋은 시나리오를 건네주셔서 감사했다”고 인사를 건넨 그는, “영화에서 소리 좀 안 질렀으면 좋겠다고 늘 생각했고, 그런 영화가 아니라 정말 좋았다. 대사가 많이 없는 것마저...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1.28(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