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집 이야기’ 이유영,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잘해 드리지 못한 것에 죄책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이유영이 ‘집 이야기’로 작고한 아버지를 떠올렸다고 고백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박제범 감독, 배우 이유영, 강신일이 참석했다.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 기자 은서(이유영)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박제범 감독은 “인생은 만남과 이별의 반복”이라며, “그 반복을 집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알렸다.

영화 ‘봄’을 통해 밀라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충무로에 화려히 데뷔한 후 ‘간신’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나를 기억해’ 등을 통해 충무로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유영이, 집을 얻지 못해 어쩔 수 없이 고향집에 잠시 머무는 은서를 연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2(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