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82년생 김지영', 개봉 첫날 13만 관객 동원…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82년생 김지영'이 개봉 첫날인 23일(수)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시사회 이후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고 있는 '82년생 김지영'이 24일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개봉 첫날 23일(수) 138,970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이는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정유미, 공유의 뜨거운 열연으로 호평을 이끈 '도가니'(개봉 첫날 136,094명 / 최종 4,662,926명)와 폭넓은 세대의 지지로 장기 흥행 열풍을 이어간 10월 개봉 흥행작 '보헤미안 랩소디'(개봉 첫날 110,477명 / 최종 9,948,386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모두 넘어선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400만 관객을 돌파한 '조커'와 박스오피스 1위 행진을 ...

오늘의 신문 - 2021.07.28(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