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의리적 구토' '서편제'…한국영화 100년을 담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한국 1호 극장' 단성사, 영화역사관으로 재탄생

1907년 설립, 2008년 부도
영안모자 계열사가 인수해
상영관 한 곳 그대로 보존
지하 2층 전체를 역사관으로

“‘서편제’가 단성사에서 크게 흥행할 때 몇 달간 매일 맞은편 다방에 앉아 길게 늘어선 관객들을 지켜봤습니다. 단성사에 오니까 제 영화 인생의 전성기가 생각나네요.” 임권택 감독이 23일 서울 묘동 ‘단성사 영화역사관 개관식’에 참석해 밝힌 감회다. ‘서편제’는 1993년 단성사에서 단관 개봉해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관객 100만 명을 돌파했다. 1907년 설립된 단성사는 1919년 10월 27일 한국 최초의 영화 ‘의리적 구토’를 상영했다. 한국 영화계는 매년 이날을 ‘영화의 날’로 기린다. 국내 첫 영화 상영관인 단성사가 오는 27일 ‘한국 영화 10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영화역사관으로 탈바꿈했다. 건물 소유주인 영안모자와 계열사들이 단성사를 한국 영화의 탄생지로 보존하기 위해 역사관 건립비를 전액 투자했다. 백성학 영안모자 회장은 “한국 영화의 상징인 단성사가 경영난으로 부도가 나고 수년간 공사가 중단된 채 흉물로 남아 ...

오늘의 신문 - 2021.07.28(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