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82년생 김지영' 수지도 응원했다…개봉 첫날 예매율 1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82년생 김지영' 23일 개봉
페미니즘 논란 불구 압도적인 예매율
수지도 "우리 모두의 이야기" 응원

'82년생 김지영' 개봉 첫날부터 심상치않은 흥행 기류를 보였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23일 개봉한 '82년생 김지영'은 이날 오전 9시 45분 기준 실시간 예매율 50.8%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2위 '말레피센트2'가 10.4%라는 점을 고려하면 압도적인 비율이다. 예매 관객수로만 9만1179명을 모으면서 일찌감치 흥행 청신호를 보였다. '82년생 김지영'은 2017년 발간된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했다. 1982년 4월에 태어난 김지영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현재를 살아가는 여성들이 일상을 살아가며 겪어야 했던 차별을 담담하게 그려 공감을 얻었다. 특히 각종 기사를 통해 알려진 설문자료를 소설에 녹여내 설득력을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선물받으며 유명세를 얻었던 '82년생 김지영'은 일각에서 페미니즘 논란을 야기한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문제작'이 됐다. SNS에 독서 인증샷만 올려도 공격을 ...

오늘의 신문 - 2021.07.28(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