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28년 만에 회오리치며 발화점에 다다른 속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박미영 기자]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1997년 8월 29일. 사라 코너(린다 해밀턴 분)는 아들 존 코너(에드워드 펄롱 분)와 함께 심판의 날을 종결시키고 30억 생명을 구한다.

22년 후 멕시코시티. 아빠와 남동생을 살뜰하게 챙기며 공장에서 일하는 대니(나탈리아 레예스 분) 앞에 슈퍼 솔져 그레이스(매켄지 데이비스 분)가 돌연 나타난다. 기계로 강화된 인간인 그레이스는 미래에서 인류의 마지막 희망인 대니를 지키고자 왔다고 밝힌다. 그리고 미래에서 대니를 제거하고자 온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 분)의 무자비한 추격이 시작된다. 터미네이터 헌터로 삶을 영위한 사라 코너가 위험에 처한 대니와 그레이스에게 손을 내민다. 둘이서는 10시간도 못 버틸 거라면서.

사라는 소중한 가족을 잃고 괴로워하는 대니에게 그저 끌어안고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위무한다. 그레이스는...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19(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