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28년 만에 회오리치며 발화점에 다다른 속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박미영 기자]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1997년 8월 29일. 사라 코너(린다 해밀턴 분)는 아들 존 코너(에드워드 펄롱 분)와 함께 심판의 날을 종결시키고 30억 생명을 구한다. 22년 후 멕시코시티. 아빠와 남동생을 살뜰하게 챙기며 공장에서 일하는 대니(나탈리아 레예스 분) 앞에 슈퍼 솔져 그레이스(매켄지 데이비스 분)가 돌연 나타난다. 기계로 강화된 인간인 그레이스는 미래에서 인류의 마지막 희망인 대니를 지키고자 왔다고 밝힌다. 그리고 미래에서 대니를 제거하고자 온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 분)의 무자비한 추격이 시작된다. 터미네이터 헌터로 삶을 영위한 사라 코너가 위험에 처한 대니와 그레이스에게 손을 내민다. 둘이서는 10시간도 못 버틸 거라면서. 사라는 소중한 가족을 잃고 괴로워하는 대니에게 그저 끌어안고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위무한다. 그레이스는...

오늘의 신문 - 2021.07.30(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