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작은 영화, 큰 울림”...‘니나 내나’ 장혜진·태인호·이가섭이 찾은 가족의 의미(종합)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배우 태인호(왼쪽부터), 이동은 감독, 장혜진, 이가섭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니나 내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기생충’으로 주목 받은 배우 장혜진이 따뜻한 가족극 ‘니나 내나’로 돌아왔다. 영화에서 3남매로 나오는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은 오래 전 집을 떠난 엄마로부터 편지를 받은 후 엄마를 만나기 위해 길을 떠난다. 그 과정에서 세 남매는 용서와 화해의 시간을 갖게 된다. 엄마에 대한 원망을 안고 있는 딸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장혜진의 연기가 인상적이다. 영화에서 세 남매가 사는 곳은 부산과 진주인데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 모두 부산 출신이라 사투리 구사가 자연스럽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영화 ‘니나 내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동은 감독과 배우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이 참석했다. ...

오늘의 신문 - 2021.07.30(금)